김주희, 입사 경쟁률 1900대 1…이지애, 오정연 꺾고 합격 (대한외국인)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9:29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아나운서 김주희가 이지애, 오졍연 아나운서와의 인연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성씨인 '김 씨'들이 모인 '김가네 사람들' 특집으로 SS501 김규종, 개그맨 김철민, 아나운서 김주희, 김남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주희는 S본부 출신, Y대를 나온 브레인으로 팀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김주희는 입사 당시 경쟁률에 대해 "1900대 1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지애, 오정연와 함께 시험을 봤지만 홀로 합격했다고.

김주희는 "저랑 정연씨는 최종 시험까지 갔다. 최종 3인 중 한명이었다. 이지애씨는 앨리베이터에서 만났는데 '주희 씨 잘되길 응원해요'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주희는 "다 각 방송국의 친구들로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