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KCM의 판타집, 솔로라면 살 수 있을 듯" (나의 판타집)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9:59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나의 판타집' 김태우가 KCM의 판타집에 반했다.

13일 방송된 SBS '나의 판타집' 2회에서는 김태우와 KCM이 여수에서 만났다.

이날 김태우는 KCM의 연락을 받고 5시간이 걸려 여수에 도착했다. KCM의 '판타집'에 시큰둥하던 김태우는 루프탑 테라스에 마음을 열었다.

김태우는 "20대 때 내가 도시적이고 세련된 곳 좋아하지 않았냐. 내가 만약 결혼 안 한 솔로라면 살 수 있을 것 같다. 가만히 앉아있어도 좋네"라고 밝혔다.

KCM은 "난 결혼해도 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지만, 김태우는 "애가 있는데? 네가 뭔가를 선택할 때 넌 제일 마지막 기준이 돼. 자식들과 아내가 생활하기 편한 곳을 택하게 된다. 내가 이런 곳에 살고 싶다고 해서 여기 내려와서 다 같이 사는 게 힘든 선택이 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핑크 초롱과 보미는 '따로 또 같이' 생활을 시작했다. 보미와 초롱은 넓은 주방에서 같이 요리를 했고, 닭발, 감자전, 달걀찜 등을 먹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