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서정희 "어느 누구든지 평생 순탄한 길 가지 않아" [전문]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10:08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서정희가 염색으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며 심경을 전했다.

서정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 누구든지 평생 순탄한 길을 가지는 않아요. 바람이 불고 비를 만나지요. 원하지도 않았는데 피할 수 없는 누구는 작은바람, 누구는 큰바람"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내머리는 내가 정해요. 기르기도 자르기도 누구는 길고 누구는 짧고 원하는 칼라로 멋지잖아요!"라는 글을 덧붙이며 염색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서정희는 이혼 후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근황을 드러내고 있다.


이하 서정희 글 전문.


어제 염색 했어요.

어느 누구든지 평생 순탄한 길을 가지는 않아요.
바람이 불고 비를 만나지요.
원하지도 않았는데 피할 수 없는
누구는 작은바람,
누구는 큰바람,

내머리는
내가 정해요.

기르기도
자르기도

누구는 길고
누구는 짧고

원하는 칼라로

멋지잖아요!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