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신화 담배 피우는데 '금연송' 불러, 양심에 찔렸다"(라디오스타)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11:0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신화 전진이 흡연자인데 금연송을 불러 양심에 찔렸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전현직 음악 방송 MC 4인방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전진은 신화가 '금연송'을 불렀다고 밝히며 "저희가 하면서 민망했던 것이 흡연하는 멤버들이 몇 명 있는데 '너희들은 하지 말라'고 해서 촬영하면서 너무 양심에 찔렸다"고 전했다.

이어 "나중에 영상을 보면서 많이 웃었다"고 덧붙였다.

당시 금연 캠페인송 영상을 보던 탁재훈은 "왜 다 자신이 없어보이냐"고 너스레를 떨었고, 전진은 "저는 처음부터 끝까지 카메라를 계속 피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