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아' 류민석 "데프트·쵸비 있어 긴장 많이 해. T1와서 많이 배운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3:0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케리아' 류민석이 T1으로 온 소감을 전했다.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개막 2경기 T1 대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한화생명 상대로 2대 1로 승리했다.

새롭게 T1의 서포터로 출격한 '케리아' 류민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류민석은 1, 3세트 쓰레쉬와 마오카이로 이니시를 담당하며 든든함을 과시했다.

류민석은 경기 후 진행된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개막전이었는데 이겨서 다행이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데프트' 김혁규와의 라인전에 대해 "되게 반가운 느낌이 들었다. 라인전 치르는 내내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류민석은 다음 경기인 담원과의 매치에 대해선 "제가 작년에 담원에게 많이 졌는데 올해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선수들과 노력해서 이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케리아' 류민석 인터뷰 전문이다.

> 중요한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첫 승 소감은?

개막전 같은 경우에는 상대팀이 어떤 스타일로 게임하는지 잘 모르는 상태여서 중요한 매치다. 특히 한화생명에는 '쵸비' 정지훈과 '데프트' 김혁규가 있어서 긴장을 많이 했다. 엄청 중요한 경기를 이겨서 다행이다.

> 작년에 함께 뛴 '데프트' 김혁규를 상대하게 됐다. 느낌은 어땠나

되게 반가운 느낌이었다. 라인전을 치르는 내내 반갑고 즐거웠다. '데프트' 김혁규가 잘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1세트 사미라를 거르고 아펠을 피한 이유가 있나

우리가 벤픽을 어느 정도 큰 틀을 맞춰놓고 진행했다. 그 상황에서는 사미라보다 아펠이 더 좋은 픽으로 판단해서 뽑게 됐다.

> 2세트 렐을 보고 당황하지는 않았나

렐이 요즘 자주 보인다. 우리도 렐에 대해 감독, 코치와 많은 의견을 나누고 있다. 딱히 당황하지는 않았고 상대법도 알고 있는 상황이었다. 특히 경기에서 무조건 렐은 한 번 나올 거라고 예상했다.

> 2세트 초반부터 흐름이 안 좋았다. 결국 졌는데 패배 원인은 무엇으로 분석했나

우리 팀 조합이 게임 난이도가 높았다. 게임 중간 오리아나를 잡고 스노우볼을 굴릴 타이밍이 나왔는데 제가 실수로 아이오니아 장화를 사면서 답답하게 흘러갔다. 그때 막히면서 게임이 힘들었다. 

> 올 시즌 T1으로 이적하게 됐다. T1으로 온 소감은?

제가 T1으로 이적하게 된 계기가 양대인 감독과 이재민 코치였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게임을 더 잘 알고 있다. 기대 이상으로 좋고, 저에게도 많이 알려주고 있다. 팀 전체적으로 성장중인 상태다. 그리고 T1 복지도 최고다.(웃음)

> 새로운 팀원들과 첫 경기였다. 합은 어땠나?

우리가 그래도 두 달 정도 쉬지 않고 내부 스크림이나 타팀과의 스크림을 계속해왔다. 팀 합이 괜찮다고 느끼지만 더 맞춰가면 더욱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 '케리아' 류민석이 느끼기에 양대인 감독의 스타일은?

제가 피드백 과정에서 느낀 점은 양대인 감독의 피드백을 들으면 게임을 잘해질 수밖에 없는 것 같다.

> 다음 경기가 담원이다. 각오는?

제가 작년에 담원에게 많이 졌다. 올해는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멤버들, 감독, 코치와 함께 열심히 준비해서 꼭 이기고 싶다.

> 이번 스프링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결승 가는 것!

>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올해는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팬분들을 경기장에서 뵙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그리고 제가 T1으로 이적하게 됐다. 현재 많은 걸 배우고 있는 상황이고 잘할 자신 있으니 응원 부탁
드린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 LCK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