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성형 후 부기 빠지기도 전 생방송…제정신 아니었다"(라스)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05: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솔비가 성형수술 후 바로 생방송을 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전현직 음악 방송 MC 4인방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솔비는 "자료화면은 절대 쓰지 말아달라"고 제작진에게 당부한 뒤 자신의 흑역사를 고백했다.

그는 "제가 2006년도에 데뷔해서 2008년 음악 방송 MC까지 하루 스케줄을 7개씩 안 쉬고 달렸다. 그때 많이 지치고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생방송을 계속 해야하니 나름 반항했던 것이 성형외과에 가서 상담을 받고 그날 바로 수술을 했다"고 전했다.

솔비는 "그리고 바로 생방송을 나갔다"며 "선글라스도 안 쓰고 부기도 안 빠졌는데 방송을 했다. 그때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성형수술을 충동적으로 하면 안 되는구나 생각한 것이 성형수술을 하기 전에 심리 검사를 먼저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심리적으로 대처를 먼저 했으면 다른 방법을 선택했을 것 같다"고 후회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