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차은우♥문가영, 자존감 회복 로맨스 시작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여신강림' 차은우와 문가영이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13일 방송된 tvN '여신강림' 9회에서는 이수호(차은우 분)와 임주경(문가영)이 비밀 연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호는 "나 강수진 안 좋아해. 내가 좋아하는 사람 너야"라며 진심을 전했고, 임주경에게 키스했다. 임주경은 황급히 도망쳤고, 이수호는 임주경을 쫓아갔다.

임주경은 "근데 진짜 나라고? 장난치는 거지. 몰래카메라야? 아니면 나 불쌍해서 좋아해 주는 건가? 내가 떨려서 말이 잘 안 나와"라며 의심했고, 이수호는 "나도 떨리는데. 원래 이거 주면서 말하려고 했는데. 이거 봐. 순서도 다 꼬였잖아"라며 고백을 위해 준비한 목걸이를 꺼내 임주경의 목에 걸어줬다.




임주경은 "떨리고 설렌다는 게 무슨 뜻이겠냐. 무지 좋아한다는 뜻이지. 나도 너 좋아해. 엄청 좋아하는데. 하루 종일 네 생각한 적도 있고. 나 엄청 게으른데 알람 울리기 전에 일어나. 빨리 학교 가서 너 만나려고"라며 털어놨고, 뒤늦게 부끄러움을 느끼고 자리를 벗어났다.

또 임주경은 숙소로 들어가기 전 강수진(박유나)과 마주쳤고, 자신이 민낯이라는 것을 잊은 채 반갑게 인사했다. 임주경은 곧바로 강수진에게 민낯을 들켰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했다. 

강수진은 민낯을 숨기는 이유에 대해 물었고, 임주경은 "전에 나 따 시키던 애들한테 물어봤었거든. 날 왜 그렇게 싫어하냐고. 못생겨서래. 근데 화장하고 나니까 날 보는 애들 눈빛부터가 다른 거야. 먼저 말도 걸어주고 친구도 금방 생기고"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강수진은 임주경을 위로했고, 숙소에 들어갈 수 있도록 자신의 옷으로 가려줬다.




이후 임주경과 이수호는 연애를 시작했고, 임주경은 이수호를 좋아하는 일진들에게 끌려가기 싫다며 비밀 연애를 하자고 부탁했다. 이수호는 임주경의 뜻에 따랐다.

그 과정에서 임주경은 "우리 사귀는 거 알면 애들이 욕할 거 아니야. 너 같은 애가 나 같은 애를 왜 만나냐고. 얼굴도 그렇고 공부도 못하고. 너에 비해서 한참 모자라지"라며 걱정했다. 이수호는 "충분해. 너 자체로 충분해. 나한테는. 그러니까 그런 말 하지 마"라며 다독였다.

특히 임주경은 한서준(황인엽)에게 이수호와 사귀게 됐다고 밝혔고, 한서준은 "말하지 말라니까"라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강수진 역시 이수호가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자 의아해했고, 우연히 길거리에서 임주경과 함께 있는 이수호를 보고 굳은 표정을 지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