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장민호 '거짓말X3'에 울컥...첫소절에 마음 덜컹했다"(뽕숭아학당)[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07:05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가수 이적이 장민호의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에 울컥했다.

13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이적이 트롯맨들을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노래를 듣기도 전에 영광, 설레는 이적

이날 이적은 트롯맨들이 자신의 히트곡을 불러주게 되자 노래를 듣기도 전에 영광이라고 전하며 설레는 얼굴을 보였다.

장민호는 이적의 수많은 히트곡 중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을 부르겠다고 했다. 이에 이적은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을 만들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적은 "우리 세대는 알지 않으냐. 어렸을 때 놀이공원 가면 아이들을 두고 가는 부모들이 있다. 제가 아빠가 되고 나니 그 아이의 마음은 어땠을까 싶어 그 마음으로 노래를 써 봤다. 사랑 노래 같기도 하지만 기다려도 오지 않는 사람에 대한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장민호표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속까지 쑥 들어오는 느낌, 마음이 덜컹했다"

장민호는 이적의 얘기를 듣고 눈시울이 붉어진 상태로 노래를 시작했다. 이적은 장민호표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에 젖어들었다. 

장민호는 노래를 마친 뒤 감정이 올라와 중간에 못 부를 뻔했다고 털어놨다. 이적은 "그 마음이 느껴졌다. 이 노래를 다른 분들이 부르는 걸 여러 차례 들었는데 속까지 쑥 들어오는 느낌이 저도 울컥했다. 너무 멋있었다. 완전히 색다른 느낌이다"라며 장민호가 선사한 깊은 울림에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이적은 트롯맨들 중 가장 좋았던 노래로 장민호의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을 꼽았다. 이적은 "하나만 뽑는다면 저는 장민호 씨를 뽑겠다. 너무너무 다 좋았는데 진짜 아까 마음이 덜컹했다. 첫 소절 부르는데 툭 떨어져 가지고 저도 약간 헤어 나오지 못한 시간이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붐은 장민호가 포스트 이적으로 지목 당하자 "장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한 술 더 떠 이적의 이 씨 성을 따라 이름을 이민호로 바꾸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