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랑 작가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 출연, 가상캐스팅이 현실로" (유퀴즈) [종합]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07:2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정세랑 작가가 '보건교사 안은영'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는 '겨울 방학 탐구생활'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음식 다큐멘터리 이욱정 PD, 소설가 정세랑, 조선 시대 직업을 연구하는 강문종 교수,  배우 배두나, 참전용사 사진작가 라미 자기님이 유퀴저로 출연했다. 

이 가운데 정세랑 작가의 출연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2010년 등단, 이후 2015년에 발표한 '보건교사 안은영'이 최근 드라마로 제작돼 콘텐츠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장편소설 '시선으로부터'가 최근 10만부 판매를 돌파하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다.

2010년 등단까지 3년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는 정세랑 작가는 "국내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공모전에 떨어졌다"며 "많이 떨어지는 것도 좋은 것 같다. 공모전에 냈던 작품이 쌓여있지 않나. 데뷔하고 나서 글을 청탁해올때 써둔게 있어 훤씬 편했다"고 이야기했다.




최근 드라마로 제작돼 사랑 받은 '보건교사 안은영'이 드라마로 제작됐을 때 어땠냐는 물음에 그는 "보고 느낀 건, 제가 혼자 머릿속에서 아무리 상상해도, 여러사람의 상상이 합쳐졌을 때 훨씬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크리처 디자이너들의 상상력으로 젤리가 구현된 것을 보며 "'됐다'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드라마는 정유미와 남주혁의 캐스팅으로도 이목을 모으기도. 이에 대해 정세랑 작가는 "이 작품이 처음에 2010년에 단편이었다"며 "단편 '사랑해 젤리피쉬' 시절부터 독자분들이 '정유미 배우가 해야된다' 했었다. 몇 년 전 가상캐스팅을 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외계인과 사랑에 빠지거나 거대 지렁이의 지구 침공 등 독특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소재의 글을 쓰는 것에 대해서는 "하루에 하나씩 새로운 일들을 해보자한다"고 밝혔다. 정세랑 작가는 "새로 나온 과자를 먹어보거나, 낯선분야의 책을 읽는다거나 한다. 한 번은 지렁이 책을 읽었는데 1m쯤 되는 지렁이가 있었다고 해서 난 100m쯤 되는 걸로 써보자 했다"고 밝혔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