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일♥' 김보미 "50kg 멈춘 몸무게, 살 안빠져요" 고민 [전문]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08:28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김보미가 출산 후 다이어트 고민을 털어놨다. 

김보미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짜 오랜만에 혼자 셀카. 얼굴이 부은 게 아니라 살이 안빠져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출산하고 금방 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임신하고 20kg 찐 저는 아직도 8kg나 남았는데 50kg에서 몸무게가 멈춰있네요. 이대로 멈추진 않겠죠?"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또 김보미는 "벌어질 대로 벌어진 뼈들은 언제 돌아오나요? 저절로 돌아오나요?"라고 질문을 남기며 도움을 요청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김보미는 출산 후에도 여전히 상큼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큼 작은 얼굴과 오목조목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끈다. 

한편 김보미는 지난해 6월 윤전일과 결혼했으며 최근 아들을 품에 안았다. 

다음은 김보미 글 전문.

진짜 오랜만에 혼자 셀카.
얼굴이 부은게 아니라 살이 안빠져요.
출산하고 금방 뺄수 있을거 같았는데
임신하고 20키로 찐 저는..
아직도 8키로나 남았는데
50키로에서 몸무게가 멈춰있네요..
이대로 멈추진 않겠죠?
벌어질대로 벌어진 뼈들은 언제 돌아와요?
저절로 돌아오나요?
헝..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김보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