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공유와 '흑임자·백설기' 애칭…명품 베네핏? "할당된 예산 有" (유퀴즈)[종합]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0:5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배두나가 공유와 명품 브랜드 디렉터와의 친분에 대해 전했다.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겨울방학 탐구생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정세랑 작가, 이욱정 PD, 배두나의 인터뷰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월드 클래스 감독들에게 먼저 러브콜을 받는 배우"라며 배두나를 소개했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배두나는 "계속 쉬지 않고 영화랑 드라마를 찍으며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공유와 함께 하고 있는 작품에 대해 배두나는 "'고요의 바다'라고 정우성 선배님께서 제작하신 작품인데, 공유, 이준 씨랑 같이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배두나는 ‘유퀴즈‘에 자발적으로 출연하며 애청자라고 밝히기도 했다. "제가 하고 싶어서 무리해서 스케줄도 조절했다. 오늘도 촬영 날인데 제가 사정해서 아침에 한 시간 빼서 온 거다"라며 "끝나면 빨리 가서 옷을 갈아 입어야한다"며 말해 MC들을 감동케 했다.

유재석은 "공유 씨가 나와서 퀴즈를 맞췄을 때 회식하자며 이야기 했다는데"라고 말을 꺼냈고 배두나는 "유퀴즈가 정말 늦게 하더라. 졸면서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 씨에게 퀴즈가 무섭다고 얘기했더니 ‘틀리는 사람 많아 틀려도 돼’ 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공유 씨는 배두나를 ‘백설기‘ 배두나는 공유 씨를 ’흑임자‘라 부른다던데?”라며 질문했다. 이에 배두나는 "공유 씨는 까무잡잡하게 분장을 하고 저는 제 모습 그대로 나간다. 어느 날 공유 씨가 모니터를 보더니 나는 너무 흑설탕 같고 너는 백설탕 같다"고 하더라. 설탕은 너무 달달해서 백설기와 흑임자로 하게 됐다"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주지훈과 김은희 작가를 언급하며 “킹덤을 정말 재밌게 봤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배두나는 "킹덤을 찍으면서 모니터 보고나서도 '너무 좋지 않아?' 라고 얘기하는데 그럼 공유 씨가 '자기애 원톱'이라고 이야기 한다"고 말했다. "'킹덤'은 잘될 수밖에 없는 작품이다. 김성훈 감독님은 대충하지 않으시고 집요하게 간다. 좀비 목이 떨어지는 장면을 위해 74 테이크 찍으신다. 완성도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이야기 했다.

‘공기 인형‘ 작품을 함께했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에 대해서는 "고레에다 감독님은 정반대이다. 무조건 한 테이크에 끝난다. 몸 푼다 생각하고 가볍게 하면 ’오케이. 다음 신으로 넘어가자‘라고 말씀하신다“며 ”’이게 왜 오케이지?, 날 포기하셨나?‘하는 생각을 한다.날 것의 매력을 좋아하신다“라고 이야기 했다.

'주피터 어센딩', '클라우드 아틀라스'를 함께 한 워쇼스키 감독에 대해 묻자 배두나는 "되게 즉흥적이시다. A4 1장 분량의 영어 대사를 그 날 아침에 받은 적이 있다. 감독님이 영감을 받으시면 써주신다. 그러한 모습을 보면 대단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조세호는 배두나에게 루이비통 디렉터와의 친분에 대해 물었다. 배두나는 "제가 어떻게 한 것이 없다"며 "저도 뭐라고 말씀 드려야 할 지 모르겠는데, 디렉터가 처음 저를 좋아하게 된 작품이 괴물이다. 시종일관 체육복 하나를 입고 나오는데 그걸 좋아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를 만나고 싶어해서 초대를 받아 만났고 그렇게 해서 친구가 됐다. 일로 만난 사인데 매년 휴가를 같이 다닌다"며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조세호는 "쇼핑백을 좀 더 챙겨준다건가 무상A/S 라던가 베네핏이 있느냐"라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배두나는 "제품 같은 경우는 많이 받는다. 저에게 할당된 예산이 있어 그 안에서 고를 수 있다. 브랜드를 대표한다는 게 있기 때문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배우가 아니었다면 무엇을 했을 것 같냐는 질문에 배두나는 "생각만 해도 암담하다. 배우말고는 할 줄 아는게 없다. 어떤 꿈을 가지기 전에 이루어진 직업이다. 길거리 캐스팅으로 모델을 시작했고, 그 당시 잡지 모델을 많이 뽑았다. 잡지를 하다가 광고도 찍고 영화 '링'으로 데뷔했다 그 유명한 TV에서 나오는 귀신이 저다"며 말했다.




배우 생활에 대한 후회는 없냐는 질문에 배두나는 "없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를 할 것 같다. 정말 좋은 직업이다. 물론 감수해야할 부분이 있지만, 활자를 보고 현실 속에 있는 사람처럼 보이기 위해서는 엄청 예민하게 해야 한다. 뉘앙스나 분위기 까지 글자를 보고 창조해야 한다. 예민해지기도 하고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라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주변에서 어려워하는 사람은 없냐”라고 물었고 배두나는 "많은 분들이 저를 어려워한다. 일탈 할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저랑 일하기 두려운 이유가 말을 안 듣게 생겨서라고 한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실제로 만나 본 두나 씨는 그렇지가 않다. 정말 친절하다"며 말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