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이재성, 경련에도 자이언트 킬링 '일등 공신'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0:4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이재성이 투혼을 발휘해 팀과 함께 '자이언트 킬링'(하부리그 팀이 상위리그 팀에게 이기는 것을 의미)에 성공했다. 

홀슈타인 킬은 14일(한국시각) 2020/21시즌 DFB포칼 32강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2-2로 비기며 승부차기까지 이어진 혈투 끝에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재성은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뮌헨의 수비진을 흔들어 놓았다. 펄스 나인처럼 9번 역할과 10번 역할을 모두 수행한 이재성은 빠른 침투와 정확한 패스 연결로 동료들과 뮌헨을 공략했다. 

이재성은 120분 풀타임 활약했고 승부차기에서 네번재 키커로 나서 마누엘 노이어를 뚫어내고 가운데로 정확히 밀어 넣었다. 

이재성은 116분 경 하프라인에서 쓰러졌다. 근육에 경련이 일어난 것이다. 하지만 그는 재빨리 응급처치를 받고 경기를 끝까지 책임졌고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독일 빌트지는 이재성을 영웅으로 칭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경기를 책임졌고 결국 자이언트 킬링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DPA/연합뉴스/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