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주X박정화 '용루각2', 2월 개봉...이번엔 사이비 종교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0:44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용루각2:신들의 밤‘이 오는 2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지난해 11월 26일 개봉한 영화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겁고 강렬한 액션 느와르로 사설 복수 업체라는 독특한 소재와 강렬한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오는 2월 개봉을 앞둔 영화 ‘용루각2: 신들의 밤‘은 사라진 여고생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비밀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미스터리 느와르로 사설복수 대행업체 용루각의 또다른 활약을 예고한다.

’용루각2: 신들의 밤‘은 배우 지일주, 그룹 EXID 출신의 박정화 등 전편에서도 맹활약 했던 신예 배우들을 비롯해 이필모, 오지호, 임형준의 안정적이고 파격적인 연기를 함께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첫 번째 티저포스터는 암흑가를 배경으로 헬멧으로 얼굴을 가린 용루각 멤버가 악의 무리를 응징하고 있는 모습이 비장함을 자아낸다. ‘정의를 위한 통쾌한 한방!’이라는 카피는 전편에 이어 ‘용루각2:신들의 밤‘ 역시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난 사건을 응징하고 파헤치는 용루각 멤버들의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두번째 티저 포스터에는 붉게 물든 예배당에서 광신도들을 뒤로한 채 십자가를 높이 치켜든 의문의 존재가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의문의 존재 위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라는 성경구절을 인용한 카피는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극대화시키며 속편이 펼쳐나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비정도시’에 이어 ‘신들의 밤’까지 두 편의 영화를 동시에 연출한 최상훈 감독은 “1편이 용루각 멤버들의 사연을 중심으로 한 액션 드라마이고 두 번째는 사이비 종교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어가는 데 중점을 두고 있지만 ‘악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선과 필연적으로 동반하며 존재한다‘라는 로그라인은 동일하다”며 말했다.

‘용루각2:신들의 밤’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주)그노스, 꿀잼컴퍼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