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이 본 '여배우' 누구길래…'버닝썬' 폭로 김상교 "빨리 불어라" [전문]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1:12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 씨가 그룹 소녀시대 효연을 지목하며 증언을 요구했다. 

김상교 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효연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하나만 물어 봅시다.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경찰들은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라고 운을 뗐다. 

이어 효연을 향해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것 아니냐.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라고 질문을 던졌다. 

또 그는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 이제 얼마 슬슬 불어. 얼마 안남았다"면서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거 언젠가 밝혀질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다"고 폭로를 예고했다. 

덧붙여 그는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 받을지 지금부터 너희들 선택"이라고 남겼다. 

한편 김상교 씨는 지난 2018년 11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다. 그의 폭로 이후 버닝썬을 둘러싼 여러 의혹과 논란이 커졌다. 이 과정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내용까지 파문을 일으키며 사회적 문제로 커진 바 있다. 

다음은 김상교 씨 글 전문. 

2018년 11월 24일 JM솔루션 x 버닝썬 파티 DJ 소녀시대 효연
#하나만물어봅시다
그 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하**과 안**이 클럽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 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꺼 아니냐 효연아 그 날 마약에 취한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남았어
왜 장**이 VVIP 대신 나를 대신 폭행했는지 비트코인 사모펀드와 관련있던 나사팸이 누군지
왜 내가 집단 폭행당할때 강남 VVIP 연예인 관리하는 옥타곤 포주 석씨가 구경했는지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명인거 언젠가 밝혀질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야
지금도 어디 하우스에 숨어서 떨하고 뽕맞고 비디오 찍고 있겠지 기회는 얼마 안남았어
광주의 아들 승리야 너의 전역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 부터 니들 선택
#소녀시대효연 #버닝썬파티 뒤에 승리동생 #어딜쥐새끼들처럼다빠져나갈라그래
#사람건드렸으면끝장을보자 #나사팸
청와대에서 훈련받은 정보통신술을 니네한테 써먹고 있다 버닝썬 한국판 피자게이트 놓칠수 없지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