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하게 잘못됐다”...무리뉴 향한 팬들의 강도 높은 비판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1:17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토트넘 홋스퍼 팬들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515(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순연 경기)에서 풀럼과 1-1로 비겼다. 스퍼스는 승점 30점을 기록, 6위에 위치했다.

아쉬운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다이빙 헤더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29분 카발레이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선두권을 추격하기 위해 승점 3점이 필요했으나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상대가 18위였기 때문에 스퍼스 팬들로선 더 아쉬울 수밖에 없다.

경기 후 토트넘 팬들은 선수들보단 무리뉴 감독에게 책임을 물었다. 한 팬은 무리뉴 감독 아래 향상이 있는가? 그는 과거의 성공으로 살아가는 것 같다고 적었다.

다른 이는 델리 알리가 아마존 다큐멘터리에서 우리 축구를 쓰레기 같은 축구(crap football)라고 칭한 것은 전적으로 옳았다. 확실히 선수단에서 이런 생각을 하는 건 알리가 유일하진 않을 것이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했다.

대부분의 반응이 부정적이었다. “뭔가 심각하게 잘못됐다. 벤치에 있는 선수들도 풀럼을 이길 수 있었다. 선수 문제가 아니다”, “무리뉴 감독은 너무 고집스럽다”, “한국 팬들의 관심도 사라지기 시작했다는 팬들의 외침이 있었다.

토트넘은 오는 17일 최하위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EPL 19라운드를 치른다. 여기서도 패배한다면 무리뉴 감독을 향한 비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