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라이프치히 가장 실망스러운 영입" 獨 매체 혹평

기사입력 2021.01.14 오전 11:5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이 매우 실망스러운 평가를 받았다. 

독일 빌트지는 14일(한국시각) 지난 10일 열린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15라운드 도르트문트 전에 오랜 만에 나선 황희찬과 알렉산더 쇠를로스를 비롯해 라이프치히의 공격진을 비판하는 기사를 전했다. 

황희찬은 도르트문트 전에 70분 교체 투입됐다. 황희찬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3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코로나19 확진으로 리그 6경기, UEFA챔피언스리그 3경기에 결장한 탓에 경기 감각이 무뎠다. 

매체는 라이프치히 공격진들의 전반적인 득점 부진을 지적했고 황희찬에 대해서넌 "가장 실망스러운 선수"라며 혹평했다. 

매체는 황희찬이 6경기 123분 간 출장하면서 단 3개의 유효슈팅과 67번의 볼터치만 기록해 아주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잘츠부르크에서 900만유로(약 120억원)에 라이프치히로 이적했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 시절 보여준 득점력을 기대하며 첼시로 이적한 티모 베르너의 대체자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황희찬은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거기에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경기를 결장하고 말았다. 

한편 현재 주전으로 라이프치히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유수프 폴센, 에밀 포르스베리를 제외하고 다른 선수들 역시 황희찬과 함께 혹평을 들었다. 

현재 노르웨이 대표팀에서 엘링 홀란드와 호흡을 맞추고 있는 알렉산더 쇠를로스에 대해서는 '공포스러운 결과'라며 혹평했다.

쇠를로스는 이날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하며 14경기 만에 득점을 신고했다.

매체는 이외에도 저스틴 클라위베르트, 라자르 사마르지치 역시 라이프치히를 돕지 못한다며 혹평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