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스위트홈' 인기, 아직도 얼떨떨하다" [화보]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1:4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송강이 '엘르' 2월호 더블 커버 스타에 등극했다. 송강이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하는 것은 데뷔 이후 처음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주인공으로 인상깊은 활약을 펼친 송강은 쏟아지는 관심과 사랑에 ‘아직 모든 상황이 얼떨떨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음악까지 입혀진 완성된 상태에서 보고 싶어서 가편집본도 일부러 보지 않았다. 공개되자마자 정주행을 했는데 정말 좋더라. 매일 같이 시리즈를 보고 또 보고 있다”라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촬영을 마치고 현재 드라마 '나빌레라'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송강은 “모두에게 현장이 일터가 아닌 즐거운 장소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크다. 친해지면 장난도 곧잘 치지만 촬영이 시작되면 폐를 끼치지 않고자 집중하는 편”이라며 진지한 면모를 보였다. 

스스로 생각하는 ‘스위트홈’ 같이 편안한 곳은 어떤 장소일지를 묻는 질문에는 “자연에 둘러싸인 곳. 그런 장소에서 책도 읽고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조용히 시간을 보내면 좋을 것 같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엘르' 2월호는 송강의 커버3종과 그룹 아이즈원 멤버 김민주와 장원영의 커버 3종, 총 6종으로 발간된다. 더블 커버 스타 송강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 콘텐츠는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그리고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엘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