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지금과는 전혀 다른 과거 포착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2:28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의 과거 기자 시절 모습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연출 김형석 김민태) 측은 14일, 과거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1회에서는 여주와 국정원 과장 마동균(오민석, 이하 마과장)의 과거 인연이 공개돼 충격을 자아냈다 '비밀기도실' 책더미와 함께 불에 타 죽을 뻔한 여주를 동균이 목숨을 걸고 구한 것. 그런데 석연치 않은 점은 여주를 죽이려던 이 또한 동균이었다. 동균은 누군가의 지시를 받고 움직였으나, 결국 여주를 구하다 사랑하는 연인마저 떠나보내게 됐다. 

여주에게 타다 만 청첩장을 보낸 이는 디오빌출판사 대표 양진선(김수진, 이하 양대표)으로 밝혀졌다. 양대표는 끔찍했던 과거를 상기시켜 여주의 새 소설 '바람피우면 죽는다' 집필을 막으려 했다. 그러나 집필 의지가 확고한 여주는 출판사 편집장으로 신분을 위장한 동균에게 연락했고 결국 동균과 출판 계약을 했다. 과거 출판되지 못했던 소설 '비밀기도실'과 여주의 새 소설 '바람피우면 죽는다'에 얽힌 여주의 과거에 호기심이 솟구친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과거 기자 시절 여주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여주는 가죽 재킷과 장갑, 손전등을 장착한 모습으로 비밀스러운 작전을 수행하는 분위기다. 풍성한 앞머리와 의상 스타일이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지만, 창백한 피부와 예민한 표정은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선 백수정(홍수현)의 매니저 김덕기(유준홍)에게 귓속말을 하는 여주의 모습도 볼 수 있다. 지난 10회에서 여주의 이름을 언급한 매니저가 여주와 대면 후 그녀의 귓속말에 증언을 번복해 수사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여주의 귓속말 내용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리는 가운데, 매니저를 설득하는 형사 장승철(이시언)과 안세진(김예원)의 모습도 포착돼 이후 이야기 전개에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12회에서는 과거 기자로 활약했던 강여주와 청첩장의 정체 등 충격적인 스토리가 휘몰아칠 예정"이라며 "강여주의 비밀스러운 과거를 끝까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