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김종국 "롱런? 다른 동시간대 프로보다 유지비 싸"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2: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볼빨간 신선놀음’ 김종국이 프로그램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장훈은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 제작발표회에서 정규 편성 소감을 언급했다.

서장훈은 "정규 편성되기가 어렵다. 오래 롱런하기도 어렵다. 녹화를 몇번 해보니 우리 넷이 서로 친하다. 케미가 잘 맞는다. 어느 녹화보다 즐겁고 마음이 편하다. 한 번만이라도 우리 프로를 보면 또 찾을 거 같다"라며 자신했다.

김종국은 "아예 안 본 분은 있어도 한번만 보진 않을 거다"라고 했다.

여운혁 CP가 얼마나 갈 것 같냐고 기습 질문을 던졌다. 김종국은 "다른 동시간대 프로보다 유지비가 싸다. 별 다른 게 있지 않는 이상 좀 가지 않을까. 나름 장점이 있다. 우리의 사적인 케미가 많이 나온다. 요리나 음식과 상관없이 다른 방송에서 보기 힘든 자잘한 토크나 사연들을 봐주면 좋겠다"라고 했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지난 추석 특집으로 선보인 '볼빨간 라면연구소'가 정규 편성돼 새롭게 돌아온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회 새로운 요리 주제로 진행한다. 나만 알고 있던 레시피, 전파하고 싶은 꿀맛 레시피를 가진 도전자들이 한 장소에 모여 본인의 요리를 뽐낸다. 

서장훈, 김종국, 성시경, 하하가 신선으로 변신해 도전자들의 음식을 먹어본 뒤 ‘저세상 맛’ 레시피를 찾아낼 예정이다. 라면만이 아닌 다양한 요리를 주제로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찾아 전국의 요리 고수들을 만난다.

15일 오후 9시 45분에 첫 방송하며 매주 금요일에 시청자와 만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