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떡볶이에 무한 애정…"전국지도 만들 정도" (판타집)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4:3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KCM이 떡볶이에 남다른 애정과 함께 자신이 꿈꾸는 워너비 하우스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나의 판타집’에서 KCM은 여수 바닷가에 위치한 판타집을 찾았다.

KCM의 판타집은 잠옷을 입고 낚시를 할 수 있고, 캠핑을 할 수 있는 야외용 마당이 있는 집 이었다. 하지만 KCM이 판타집 소개에 앞서 여수에서 먼저 한 일은 따로 있다. 주변에 떡볶이 집을 탐방하는 것.

KCM은 “떡볶이 울트라 마니아다. 지방에 갈 때 마다 맛있는 떡볶이 집을 꼭 들른다”고 밝히며 판타집 인근에 표고버섯이 통째로 들어간 버섯 떡볶이 집과 갓김치를 올린 갓김치 떡볶이를 즐겼다. 이어 “떡볶이로 전국 지도를 만들 정도”라며 떡볶이에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KCM은 게스트로 초대한 김태우와 함께 집 앞에서 낚시를 즐기고 마당에 텐트를 치며 자신만의 로망을 실현했다. 또 2층에 위치한 루프탑에 올라 탁 트인 바다와 노을을 감상하기도 했다.
 
김태우는 “내가 솔로였다면 이런 집에서 살고 싶었을 것 같다. 결혼하면 자식과 아내가 살기 편한 곳을 먼저 선택하게 된다”고 말하자 아직 미혼인 KCM은 “나는 결혼해서도 이런데서 함께 살고 싶다”는 자신의 로망을 공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바비큐 파티를 즐기기도 하고 즉석에서 로고송을 만들기도 했다.
 
KCM은 “낚시는 쉼표, 캠핑은 숨표, ‘나의 판타집’은 나의 목표”라며 “이렇게 살고 싶어서 더 열심히 살 것 같다”고 자신의 속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KCM은 지난해 ‘시즌 비시즌’ ‘워크맨’ 등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해 ‘도시어부2’ 등을 통해 예능 대세로 떠올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나의 판타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