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이시강, 엄현경에 불붙은 마음…"강은탁에 무슨 일 생겨도 상관없냐"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8:16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비밀의 남자' 엄현경, 강은탁, 이시강의 삼각관계에 불이 붙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차서준(이시강 분)이 의류창고에서 함께 있는 한유정(엄현경)과 이태풍(강은탁)을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서준은 한유정을 일으켜 세웠지만, 이를 이태풍이 막아섰다. 그러나 한유정은 두 사람 모두의 손을 떼며 "퇴근하겠다"라고 자리를 떴다.

차서준은 한유정을 찾아가 "왜 형이랑 같이 있었느냐"고 물었다. 한유정이 손잡이 고장을 이유로 답했지만 "그게 다냐"며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한유정이 "우리 헤어졌다"라고 말해도 "난 안헤어졌다. 형 때문이냐"며 날 선 말을 던졌다.

이어 "그날 봤다. 병실에서 울고 있는 것"이라며 "왜 그렇게 울고 있었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정말 그게 다냐. 형한테 무슨 일이 생겨도 아무 상관 없겠네"라고 한유정을 압박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