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니로 보이나"…효연, '버닝썬' 증언 요구에 분노의 반박[종합]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9:5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버닝썬' 폭로자 김상교 씨의 뜬금없는 증언 요구에 분노하며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강조했다.

'버닝썬' 폭행 사건 피해자 김상교 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클럽 버닝썬에서 DJ를 하고 있는 효연의 사진과 함께 "하나만 물어봅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상교 씨는 효연에게 "2018년 11월 24일. 그날의 VVIP가 누구였는지 다 봤을 것 아니냐.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두 사람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 했는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마치 디제잉을 하던 효연이 마약을 하는 여배우를 보고도 모르는 척 하고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효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효연은 당시 DJ 공연을 펼쳤을 뿐이라며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쉬이 가라앉지 않자, 효연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효연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DJ) 했다"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상교 씨가 적은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라는 말을 그대로 인용하며 분노의 해명을 전한 것.

특히 효연은 김상교 씨의 글 이후 악플러들까지 몰려오자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것"이라며 강력하게 경고하는 메시지를 게재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김상교 씨의 뜬금없는 효연 저격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섭외를 받고 디제잉을 하러 갔을 뿐인 효연을 직접적으로 저격해 증언을 요구하는 것이 비상식적이라는 여론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김상교 씨는 버닝썬 사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승리에 대해 "광주의 아들 승리야 너의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니들 선택"이라고 경고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현재 승리는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그리고 이날 추가기소된 특수폭행교사혐의까지 총 9개의 혐의로 군사 재판을 받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했고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버닝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