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엄현경X강은탁, 뜨거운 입맞춤 "내 옆에 있어 줘…사랑한다" [종합]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08:42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엄현경과 강은탁이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한유정(엄현경 분)과 이태풍(강은탁)이 입맞춤을 나누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서준(이시강)은 의류 창고에 함께 있는 한유정과 이태풍을 발견했다. 차서준과 이태풍의 기 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유정은 두 사람의 손을 떼며 자리를 떴다.

차서준은 한유정을 뒤따라간 뒤 두 사람이 함께 있던 이유를 캐물었다. 한유정과의 이별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형한테 무슨 일이 생겨도 아무 상관 없겠네"라고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차서준은 잔뜩 술에 취해 귀가하고는 차우석(홍일권)에게 불만을 터트렸다. 한유정을 불러 날 선 말을 한 것, 자신의 바람을 들어주지 않은 것에 대한 원망이 폭발한 것. 차서준은 방으로 돌아가 한유라(이채영)을 마주치자 더욱 싸늘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나 한유라는 "정신 차려라. 지금 이태풍은 너한테서 한유정 뺏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라고 밝혔다. 은근슬쩍 이태풍과 자신의 싸움을 한유정을 두고 다툰 것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다음날, 차서준은 이태풍을 찾아가 "단도직입적으로 말하겠다. 더 이상 유정이 앞에서 알짱대지마라"라고 경고했다. 이태풍이 거절하자 "형을 고소하겠다. 한유라 가짜 임신과 산부인과 커넥션 기사 형이 의도적으로 한 일 아니냐. 한유라 씨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차서준은 "그나마 형이랑 쌓아둔 정이 있어서 미리 얘기해주는 것"이라고 날 선 태도를 감추지 않았다.

이 사실을 모두 들은 한유정은 차서준에게 고소를 하는 이유를 물었다. 그러나 차서준은 "걱정되느냐. 형한테 무슨 일 있어도 상관없다며"라더니 "헤어지자고 한 네 말 나도 곰곰이 생각해봤다. 내 결론은 항상 하나다. 너랑 헤어질 수 없다. 형을 지키고 싶으면 내 옆에 있어라"라고 한유정을 협박했다.

주화연(김희정)은 윤수희(이일화)가 하는 매장을 닫게 하려 애썼다. 구천수(이청용)가 만류했지만 주화연은 "시간이 없다"며 초조해했다. 그러자 구천수는 한유라를 옭아맬 약점을 쥐고 있을 것을 권유했고, 주화연은 이를 승낙했다. 그 시각, 한유라는 이태풍과 차서준을 이간질한 데 성공한 것에 만족감을 표했다. 그러던 중 주화연이 자신의 약점을 쥐려 애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유라는 "어머니, 결국 이렇게 나오시겠다 이거죠"라며 꿍꿍이가 있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위해 한유라는 차우석과 주화연의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그러나 그 뒤편에는 윤수희가 앉아있었다. 당황하는 주화연에게 한유라는 "똑똑히 보세요. 제가 마음만 먹으면 저 두 사람 지금 당장이라도 만나게 할 수 있다. 그거 원하시냐"며 "이렇게 등지고 만나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다. 다음엔 얼굴을 마주 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화연은 서둘러 차우석에게 다가갈 수밖에 없었다.

한편, 한유정은 차서준에게 "결정했느냐"는 문자를 받고 한숨을 내쉬었다. 본부장실로 찾아간 한유정은 "이러지 마. 고소 다시 한번 생각해줘"라고 말했지만 차서준의 반응은 냉담했다. 결국 한유정은 "네가 하라는대로 하겠다. 고소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하고 말았다. 뒤돌아서는 한유정을 차서준은 복잡한 얼굴로 바라봤다.

그러나 이내 차서준은 혼자 집으로 돌아간다는 한유정을 붙잡았다. 계속되는 거절에 목소리를 높이며 강압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이태풍이 이를 가로맞가 차서준은 당당하게 "유정아, 네가 결정해"라며 한유정의 선택을 종용했다. 결국 한유정은 차서준과 함께 귀가할 수 밖에 없었고, 이태풍은 이를 쓸쓸히 바라봤다.

다음날, 차서준은 한유정에게 점심을 같이 먹자는 연락을 남겼다. 그 자리에는 이태풍 역시 함께였다. 차서준은 "오랜만에 셋이 밥 한끼 하자는 것"이라며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한유정에게 음식을 덜어주며 "많이 먹어"라고 하는 등 애정이 어린 행동을 과시하기도 했다. 탈이 난 한유정이 자리를 비우자 이태풍은 차서준에게 "지금 뭐하자는거냐. 네 눈에 유정이 불편해하는 거 안보이냐"라고 말했다. 자리에서 일어나는 이태풍에게 차서준은 "고소 안 하겠다"라고 담담히 전했다.

차미리(김윤경)와 강상태(이명호)는 상견례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강상태의 형수는 주화연이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윤수희. 주화연은 당황해 고개를 들지 못했고 전화를 핑계로 급히 자리를 떴다. 주화연은 차우석을 만나자 결국 혼절하고 말았다.


식사를 마친 한유정은 체기에 고생하고 있었다. 이태풍은 한유정에게 함께 병원에 가자고 설득했다. 그러던 중 차서준이 갑자기 달려와 이태풍에게 주먹을 날렸다. 이태풍이 한유정을 걱정하며 호통치자 차서준은 "그게 무슨 상관이냐. 내가 우리 사이에 끼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며 반발했다.

한유정은 "차서준 너 뭐야. 왜 오빠를 때리냐. 네가 원하는대로 다 해줬잖아. 있으라면 있고 먹으라면 먹고 원하는대로 다 해줬다. 그런데 나더러 뭘 어떻게 하라는 거냐. 네 옆에 있으면 오빠 안 건드린다고 하지 않았느냐, 그런데 왜 약속을 안 지키느냐"며 오열했다. 문밖에서 이를 들은 이태풍이 쳐들어왔지만 차서준은 "우리 둘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이태풍은 참지 못하고 주먹을 날렸고, 차서준은 고스란히 맞고 말았다.

한유정을 끌고 나간 이태풍은 "네가 서준이 옆에 간 이유가 나 때문이었느냐. 나 때문에 왜 네가 희생을 하느냐. 그렇게 하면 내가 좋아할 줄 알았냐"며 말했다. 한유정은 "아줌마 사건 진범을 찾아야하지 않느냐. 오빠가 회사에서 나가면 안 되지 않느냐. 오빠 가슴 찢어지는 걸 내가 어떻게 보고 있느냐"고 전했다. 그러자 이태풍은 "나 복수 포기해도 된다. 너만 네 옆에 있어 준다면…"이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태풍은 "유정아, 내 옆에 있어 줘"라고 전했다. 한유정이 거절하자 이태풍은 "이 정도 했으면 됐다. 우리 그동안 충분히 힘들었고 충분히 아팠다. 우리도 이제 그만 행복해지자"라고 울먹였다. 이태풍은 "세상 사람들이 다 손가락질하고 외면해도 우리는 우리 마음 외면하지 말자"라고 애원했다. 이에 한유정은 눈물을 흘리며 "정말, 정말 그래도 될까"라고 말했다.

이태풍은 한유정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했고, 한유정 역시 눈물을 흘리며 "사랑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진한 키스를 나누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