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이상우 덕분에 대본 암기법 바꿔…같이 맞춰준다" (집사부)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김소연이 남편 이상우가 피아노 연습과 대본 암기를 도와줬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김소연, 이지아, 유진이 '펜트하우스' 단합대회를 펼쳤다.

이날 이승기는 김소연의 엄청난 리액션에 "자꾸 연기하지 말아라. 제가 천서진에 몰입해서"라며 "리액션을 양파 다지듯 해주신다"라고 말했다. 김소연은 "웃기지 않을 땐 저도 안 웃는다"라며 웃었다. 이지아는 김소연에 관해 "엉뚱한 면이 있다"라고 했고, 유진은 "촬영하면서 막 소리 지르다가도 '컷'하면 수줍게 웃는다"라면서 "너무 착하고 귀여운 푼수?"라고 밝혔다.

김소연은 20년 전에 '이브의 모든 것'에서 악역을 했다고 밝혔다. 그때 이후로 악역은 두 번째이지만, 사람들이 악역을 많이 했다고 생각한다고. 이지아는 "정말 최고의 악역인데도 불구하고 뭔가 짠한 데가 있다"라며 그 감정을 끌어내는 게 김소연의 연기력이라며 감탄했다.



김소연은 화제가 된 '펜트하우스' 피아노신을 직접 연주했다고 밝혔다. 피아노를 못 치던 김소연이 작품을 위해 연습한 거라고. 김소연은 "큰 언니에게 영상 통화로 배웠다. 엄마, 남편이 영상을 들어줬다. 제가 부끄럽게도 악보를 못 봐서 '도가 어느 쪽 도냐' 이렇게 물으면서 시작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소연은 즉석에서 피아노를 연주하기도.

이후 김소연은 인물 퀴즈에서 '이브의 모든 것'에 관해 밝혔다. 드라마에서 악행을 저지르는 김소연을 본 유진은 "저기부터 천서진이 있었네"라고 했고, 김소연은 "허영미가 천서진의 밑바탕이야"라며 웃었다. 아나운서 역할을 맡았던 김소연은 MBC 신입 아나운서들과 같이 연수도 받았다고.

김소연은 액션 연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캐스팅되자마자 다음날부터 연습했다고. 김소연은 "액션 중 다쳐서 다리를 12바늘 꿰맸다. 근데 그날 헬스장에 갔다. 하루라도 안 하면 근육이 빠질까봐 상체만 운동했다. 독해"라고 밝혔다. 

김소연은 대사를 외우는 방법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소연은 "예전엔 빽빽이로 쓰면서 외웠다"라며 연습장을 몇 권씩 썼다고 했다. 김소연은 "남편 이상우 씨가 보더니 시간 낭비라고 하더라. 남편이 맞춰줘서  요즘은 빽빽이를 안 하고 외우게 됐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