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숙래부부子 김동영 등장에 '핑크빛'…"실물 참 대단해" (1호가)[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장도연이 임미숙, 김학래의 아들 김동영의 실물에 감탄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김학래의 아들 김동영이 몰래 온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박미선은 "매주 새로운 손님으로 한 분씩 오시다가 아무도 없으니 허전하지 않냐. 내가 여러분 몰래 손님을 한 분 초대했다. 아무도 모르고 나만 안다"며 김동영을 소개했다.

임미숙과 김학래도 몰랐던 김동영의 깜짝 등장에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어졌다. 박미선은 장도연을 바라보며 "왜 이렇게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은영 역시 "도연이가 뭐라 그랬냐면 '실물이 참 대단하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즉석 상견례가 펼쳐졌다. 장도연은 못 이기는 척 김동영의 옆에 섰지만 이내 부끄러워하며 급히 자리로 돌아갔다.

박준형은 "동영이가 실물이 TV보다 훨씬 잘생겼다. 임미숙은 아들을 봐서라도 김학래를 용서하며 살아야 된다"라고 전했다. 이에 임미숙은 "용서 100번 한다. 이런 아들을 태어나게 해줬으니까"라며 공감했다.

박미선은 김동영에게 "장도연이 방송에서 김학래에게 '아버님'이라며 절을 하는 걸 봤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동영은 "봤다. 보면서 저도 같이 절을 하게 되더라"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상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동영은 "사실 연상밖에 안 만나봤다. 위로 9살까지 가능하다"라고 말했고 이에 장도연은 기뻐 날뛰는 모습을 보였다.



김동영과 7살 차이나는 장도연은 "연상만 만나보셨다고 하셨는데 저는 연하만 만나봤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너무 계속 이러면 추잡스러워 보이니까 이제 그만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동영은 엄마 임미숙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감동을 안겼다.

김동영은 "엄마가 공황장애를 겪으면서 아버지보다 엄마가 나의 개그우먼이셨다. 어렸을 때 집에서 박미선이 출연하던 '순풍산부인과'를 보면서 '엄마도 방송을 오래 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 엄마도 최고의 개그우먼이 됐을 텐데'라고 생각한다. 1호가를 통해서 엄마가 재기했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친구들한테도 자랑 많이 한다. 우리 엄마가 최고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