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농구선수 우지원, 안정환 폭로에 '당황'…"나 배우 할 거야" (뭉쳐야쏜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07:1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전 농구선수 우지원이 안정환의 폭로에 당황했다.

2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상암불낙스’의 농구 실력을 업그레이드해 줄 눈높이 맞춤 코치로 농구계 전설 우지원과 김훈이 함께 했다.

우지원은 "드디어 올 데를 온 것 같다. 운동선수 선후배들과 만나니 반갑다"며 인사했다.


김성주는 "우지원과 김훈이 '상암불낙스'가 창단되는데 왜 연락을 안 했냐고 서운함을 표하셨다"고 전했다. 우지원은 "조기 축구하다가 농구하기 쉽지 않다. 안정환 씨가 축구가 농구보다 힘들다고 했는데, 오늘 저희랑 함께하시면 축구보다 농구가 어렵다는 것을 몸소 체험하실 거다"며 야심찬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안정환은 "이게 문제다. 힘들게 시킬 생각부터 한다. 다른 팀으로 옮기면 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안정환은 "근데 배우 한다면서?"라고 말해 우지원을 당황하게 했다. 안정환은 "지원이 형이랑 일 끝나고 밥을 먹었다. '형 이제 뭐 할 거야'라고 물었다. 그러니까 지원이 형이 '너만 알고 있어. 형 이제 배우 하려고'라고 하더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김성주는 "연기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네요?"라고 물었고 이에 우지원은 "농구가 먼저죠"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이날 우지원은 점 찍어둔 선수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우지원은 "일단은 하드웨어 비주얼로 방신봉 선수, 그리고 이동국 선수다. 딸 아빠들이 섬세하다. 저도 딸이 둘이다. 그런 섬세함이  끝에서도 묻어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환은 딸이 하나밖에 안돼서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안정환은 "자식하고 농구하고 무슨 상관이냐"며 투덜거렸다.

이날 우지원은 허재 감독과 현주엽 코치에 대해 "냉정하게 말하겠다. 아빠만 두 명이고 엄마 자리가 비어 있는 느낌이다. 두 분 다 강하다. 코치는 원래 섬세해야 하는데 섬세함이 약하다"라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이어 우지원은 "제가 2012년 국대 코치도 경험했다"라며 스스로 자신의 홍보에 나섰고, 이 같은 상황에 김성주는 "이러다가 선수도 코치도 12명 되겠다"라며 욕망 가득한 현장의 분위기에 혀를 내둘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