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속 이상형은 유진"…박은석, 솔직 입담 (미우새)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박은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은석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이상형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어머니들은 박은석이 등장하자 팬심을 드러냈다. 박은석은 어머니들을 위해 '펜트하우스' 속에서 구호동과 로건리로 1인 2역을 선보였던 만큼 두 가지 버전의 인사를 건넸다. 이때 어머니들은 영어로 말하는 박은석의 모습에 감탄을 쏟아냈다.

더 나아가 신동엽은 "'펜트하우스2'가 촬영 중이다. 이지아 씨랑 박은석 씨랑 로맨스가 시작되지 않을까 기대하는 분들이 있다. 기대해도 되겠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박은석은 "저도 잘 모르겠다. 오늘 또 대본을 새롭게 받았다. 저도 궁금한 상황이다"라며 밝혔고, 서장훈은 "어떻게 될지 알아도 여기서 이야기하면 안 된다"라며 공감했다.

특히 신동엽은 "제작진이 이런 문제를 줬다. '이상형을 고르시오. 외유내강 심수련. 카리스마 있는 천서진. 생활력 강한 오윤희. 세 명 중에 한 명을 선택해야 한다면?'"이라며 물었다.

박은석은 "저는 생활력 강한 오윤희 쪽이 맞는 거 같다"라며 털어놨고, 서장훈은 "어떤 모습에 심쿵 하는 편이냐"라며 질문을 던졌다.

박은석은 이상형에 대해 "본인의 꿈에 대해 이야기할 때 그 사람의 눈빛이 반짝일 때"라며 설명했다.




또 신동엽은 "어머니에게 별종 소리를 들었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박은석은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가 있다. 별종 소리는 형 때문에 들은 거 같다. 형은 완전 모범생이었다"라며 고백했다.

서장훈은 "드라마 속 영어 발음이 상당히 좋다고 하셨는데 버스 보이, 비치 보이, 피자 배달 등등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고 하더라"라며 거들었다.

박은석은 "버스 보이가 말처럼 버스에서 일하는 게 아니라 트레이를 끌고 다니면서 테이블을 치우는 일을 하는 거다"라며 귀띔했다. 

그뿐만 아니라 박은석은 어머니가 주로 밥을 먹었는지 걱정한다고 이야기했고, "(누군가) 옆에서 챙겨주기를 바라신다"라며 결혼을 언급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