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로운, 이규한 앞 분노한 이유, 왜일까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09:0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로운의 분노를 부르는 사태가 발발한다.

22일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11회에서는 ‘끌라르’ 마케터 채현승(로운 분)의 시련이 예고, 윤송아(원진아)와의 달달한 로맨스 속 또 다른 흥미진진한 사건이 펼쳐진다.

앞서 채현승은 화장품 신제품 공모전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해 팀원들의 축하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이 일이 오히려 화근이 되어 그에게 뜻밖의 위기를 안긴다.

사진 속에는 ‘끌라르’ 팀인 권성연(안세하) 차장과 채현승 옆에 다른 브랜드인 ‘설윤’ 마케팅팀 서정욱(백성철) 팀장이 함께 있어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원래 ‘끌라르’ 팀장이던 이재신(이현욱)이 유럽 프로젝트를 담당한 후 공석이 된 그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인물. 옆에서 그를 보는 채현승의 싸늘한 눈빛에는 애써 분노를 억누르고 있음이 엿보여 날선 긴장감이 감돈다.

권성연 차장 역시 고개를 돌린 채 입을 꾹 다물고 있고 상무 이재운(이규한)도 심상치 않은 기류를 읽은 듯 무언가 못마땅한 표정을 하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는 상황.

무엇보다 채현승은 전형적으로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서정욱 팀장의 부적절한 행동들에 용기 있는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를 눈엣가시처럼 여기는 서정욱 팀장이 어떤 교묘한 계략을 꾸몄을지, 다시 부당한 처지에 놓인 채현승이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나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로운이 분노 어린 눈빛을 뿜어낸 사건의 전말은 오는 2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