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포체티노 대신 무리뉴 품은 게 최악” 팬들 분노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1:00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감독을 향한 팬들의 시선이 따갑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9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에서 웨스트햄에 1-2로 졌다. 이날 패배를 비롯해 최근 EPL 6경기에서 1승 5패를 거둔 토트넘(승점 36)은 9위에 머물렀다.

이날 토트넘은 무기력한 전반을 보냈다. 전반 5분 만에 미카일 안토니오에게 실점을 내줬다. 이후 내려선 웨스트햄 수비를 뚫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좌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는 번번이 막혔고, 전반 내내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2분 만에 제시 린가드에게 2번째 실점을 헌납했다. 후반 19분 루카스 모우라의 헤더 골로 추격을 시작했으나 거기까지였다. 

토트넘의 기세가 완전히 누그러졌다. 시즌 초 단단한 수비 라인을 구축하고, 손흥민, 해리 케인을 활용한 역습으로 재미를 봤으나 최근엔 번번이 미끄러지고 있다. 앞선 EPL 6경기에서 1승 5패란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빡빡한 일정 속 공격진의 체력 저하, 후방에서의 실수 등이 부진의 원인으로 여겨진다. 

팬들은 선수단의 문제보단 감독의 전술을 문제 삼으며 ‘무리뉴 아웃’을 외치고 있다.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몇몇 팬들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소개했다.

스퍼스 팬들은 ‘조제 아웃’이란 해쉬태그를 걸었다. 반응도 뜨겁다. “여기가 (커리어 상) 무리뉴 감독의 마지막이겠지? 그의 업적에 대해선 존중하지만, 지금은 우스꽝스러운 인물이 됐다”, “피치 위에서 (선수들의) 능력이 부족하진 않다. 그러나 테크니컬 에어리어에서의 전술이 부족하다” 등 무리뉴 감독의 능력을 비판했다.

토트넘 공식 SNS에서도 팬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우리의 모토는 과감하게 하는 것이지 공격을 두려워하는 게 아니다”, “당장 무리뉴 아웃”, “토트넘이 저지른 최악의 실수는 포체티노를 무리뉴로 바꾼 것이다. 후회하게 될 것”, “무리뉴는 우리를 존중하지 않아” 등 돌아선 팬들의 마음을 볼 수 있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