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 한도 내 최대한으로"…박혜수, '학폭' 글 속출에 '초강수' [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전 12: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박혜수와 관련한 '학폭' 주장 글이 속출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강경대응"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들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피해 내용을 언급했다. 해당 글에는 배우의 실명이 거론되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해당 배우를 박혜수라고 추측했다. 

A씨는 해당 배우가 박혜수는 아니라며 글을 삭제, 박혜수는 학교 폭력 의혹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그러나 이 글을 기점으로 과거 그가 SBS 'K팝 스타' 출연 당시 불거졌던 학교폭력 의혹 글이 재조명, 또 다른 폭로글들까지 연이어 등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고 있는 B씨는 박혜수의 인스타그램에 "혜수언니. 나 대청중 때 XXX다. 죗값 달게 받아"라며 자신의 피해 내용을 언급했다.

B씨 뿐만 아니라 "나이는 같았지만 학년은 한살 아래였고 이미 그때부터 여러 피해자가 속출하는 걸 알고 있었다"고 폭로한 C씨도 등장했다. C씨는 "동생들이 맨날 울면서 학교 다니기 싫다고 실제로 당신 때문에 학교 그만둔 동생들도 내가 아는 거만 3명 되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박혜수의 행실을 비판하는 글까지 재조명, 박혜수의 학교 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글들이 속출해 혼란을 가중시켰다.

논란이 제기된 후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해당 게시물 내용의 진위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며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하여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학교 폭력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당 사는 위법 행위자 일체에 대한 형사고소는 물론이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강경대응을 할 예정이오니, 더 이상의 무분별한 허위 게시물 게재, 유포 행위를 즉각 중단하여 주시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소속사는 현재 위법 행위자에 대한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위법 행위자에 대한 강도 높은 법률적 조치들을 이어나가겠다고도 경고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