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 측 "어제(21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향후 제작 일정 미정"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3:3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JTBC 새 예능 '독립만세' 촬영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JTBC 관계자는 22일 엑스포츠뉴스에 "지난 21일 '독립만세'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접촉 인원 전원이 검사를 진행했고, 이날 오전 예정이었던 제작발표회도 취소하게 됐다. 현재까지 검사 인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독립만세' 측은 "첫 방송은 오후 10시 30분에 예정대로 전파를 탄다"며 "그러나 향후 제작 일정은 미정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독립만세'는 이날 오전 11시 예정이었던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당일 취소했다. 

한편 '독립만세'는 한 번도 혼자 살아보지 않았던 연예인이 생애 최초로 독립에 도전하는 새로운 형태의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희철과 붐이 MC를 맡고 송은이, 악동뮤지션 이찬혁 이수현, 재재, 김민석이 출연한다.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