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이승협 "치즈 목소리 듣는데 귀 녹는 느낌"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3:2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엔플라잉 이승협이 싱어송라이터 치즈와 협업한 소감을 전했다. 

이승협 첫 번째 솔로 데뷔 싱글 '온 더 트랙(ON THE TRACK)'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이승협은 이번 싱글 수록곡 '슈퍼스타(Superstar)'에서 함께 작업한 치즈와의 비하인드 과정을 설명했다. 

먼저 '슈퍼스타'에 대해 이승협은 "서로가 서로에게 슈퍼스타가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내가 약해지면 너가 나의 슈퍼스타가 돼줘, 너가 약해지면 내가 너의 슈퍼스가다 되줄게. 우리가 못하고 있어도 괜찮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즈가 녹음을 해줘서 완성됐다. 평소 매니저님이 치즈의 노래를 많이 들었다. 어느 날 공연 스케줄에서 치즈의 목소리를 듣게 됐는데 귀가 녹더라. 여자 피처링분이 계시면 좋을 것 같다는 곡을 만들고 싶었는데 치즈가 하루 만에 수락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따. 

또 이승협은 "녹음할 때 저도 낯을 가리는 편이고 치즈도 낯을 가리더라. 작업실에 앉아서 녹음할 때는 감사하다고 인사만 나눴다. 지금은 연습하면서 조금 친해졌고 앞으로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를 구상하고 있다. 녹음을 하는데도 첫 소절 부르자마자 '아 이거다' 싶었다. 정말 자유롭게 녹음을 해서 마지막 부분에 애드리브할 때도 한 번에 끝났다. 한 번에 마음에 들었다"며 협업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했다. 

이승협은 엔플라잉 리더이자 작사, 작곡의 중심을 담당하는 멤버로서 활약해왔다. 엔플라잉의 히트곡 '옥탑방'을 비롯해 '봄이 부시게' '아 진짜요' '스타라이트(STARLIGHT)' 등을 작업했다. 

데뷔 6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그의 첫 싱글 '온 더 트랙'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타이틀곡 '클리커(Clicker)'를 비롯해 '문&치즈(Moon&Cheese)', '슈퍼스타' 등 총 세 곡의 자작곡을 담았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