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크, 박현빈 '샤방샤방' 지분 주장…"여자 목소리가 우리" (트롯 파이터)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3:41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미녀 쌍둥이 가수 윙크가 ‘트롯파이터’에 뜬다.

24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는 트로트 듀오 윙크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짬뽕레코드’ 김창열 사장의 러브콜을 받은 윙크는 ‘국민 비타민’다운 상큼 발랄한 에너지를 2배로 발산했다고 해 기대가 더해진다.


이날 윙크는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그들의 행사 원픽 노래를 자신감 있게 선보였다고 한다. 환상의 짝꿍 다운 완벽한 하모니를 보여준 윙크의 무대에 출연진들은 “한 사람이 부르는 것 같다”며 감탄을 터뜨렸다고.

뿐만 아니라 윙크는 ‘트롯파이터’ 코너 속의 코너 ‘러브 스튜디오’에서 아이돌 업텐션의 멤버 선율과 커플이 되어 무대까지 펼쳤다. 이들은 승리를 위해 따로 만나 안무를 만들고 연습할 만큼 ‘샤방샤방’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외모만큼 똑 닮은 윙크의 달콤한 목소리와 선율의 전매특허 미성이 만나 만들어진 빛나는 무대가 모두를 사로잡았다고 해, 기대가 높아진다.

무엇보다 윙크는 박현빈의 메가 히트곡 ‘샤방샤방’에 지분이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한다. “’샤방샤방’에 나오는 코러스, 여자 목소리가 우리다”라고 말한 윙크는 행사장에서 만났던 박현빈의 미담까지 방출하며 “그때 진짜 선배님이 멋져 보였다”고 고백했다고. 이를 들은 출연진들이 모두 부러워했다고 해, 과연 박현빈의 미담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트롯파이터’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트롯파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