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금선아, 백미경 신작 '마인' 합류…김서형과 호흡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4:16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윤금선아가 이보영, 김서형 주연의 tvN 새 드라마 ‘마인’에 캐스팅됐다.

 22일 소속사 배우를품다는 윤금선아의 tvN 새 드라마 ‘마인’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마인’은 온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자신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백미경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은 이나정PD가 의기투합한 만큼 어떤 새로운 이야기가 탄생할지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윤금선아는 극 중 효원 그룹 첫째 집안의 메이드 경혜 역을 맡아 효원가 첫째 며느리인 정서현(김서형)과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윤금선아는 효원가 안에서 일어나는 일련의 사건들의 키를 쥔 핵심 인물로 활약,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다양한 작품에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윤금선아가 ‘마인’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마인’은 올 상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배우를품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