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쌍수 후 쌩얼 공개→첫 속눈썹펌…"예쁜데" (영평티비)[종합]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 후 셀프 속눈썹펌에 도전했다.

이세영은 21일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YPTV'에 '[요청폭주] 이세영 쌍수 후 첫 셀프속눈썹펌'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이세영은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셀프 속눈썹펌을 해봤는데요! 3천 원에… 이 정도 결과면 셀프 속눈썹펌 성공의 예…맞죠?"라는 글을 덧붙였다.

해당 영상에서 이세영은 "오늘 뭘 해보려고 했냐면 메리(영평티비 구독자)님들이 완전 추천했던 쌍꺼풀 수술 후 첫 속눈썹펌을 해보려고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세영은 "쌍꺼풀 수술을 하고 나면 속눈썹이 보이지 않느냐. 속눈썹을 바짝 올리면 눈이 더 (또렷해) 보일 거라고 하시더라. 집에서 해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숨겨져 있는 제 아틀란티스 같은 속눈썹을 발굴해보려고 한다. 하기 전 눈을 깨끗하게, 화장기가 없어야 한다고 해서 화장기를 지웠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이세영은 스스로의 민낯을 살피더니 "왜 이렇게 예뻐?"라고 감탄해 구독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세영은 셀프 속눈썹펌 키트를 꺼내 구성품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용도를 추측하기 시작했다. 이어 이세영은 설명서를 읽으며 따라 하는 과정을 상세히 공개했다.

어느 정도 속눈썹펌이 완성되가자 이세영은 "나름 괜찮지 않느냐. 잘한 것 같다. 처음하는데 이 정도면 됐다. 처음부터 잘하면 샵을 차렸다"라고 뿌듯함을 표하기도 했다.

속눈썹펌이 완성되자 이세영은 "펌이 됐다. 여기다가 마스카라를 하면 난리 나겠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세영은 "너무 예쁘다. 여기다가 속눈썹까지 붙이면 난리가 나겠다. 여기다 팩트도 바르고 입술도 자연스러운 색을 바르면 '쌩얼이야'라고 거짓말을 할 수 있겠다"라며 뿌듯해했다.


영상 말미, 이세영은 거울을 보며 연신 속눈썹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세영은 "확실히 속눈썹이 바짝 올라가니 속눈썹을 붙여도 어색하지 않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YP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