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전근 부상 의심' 헨더슨, 3월 A매치 기간까지 '결장' 예상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6:1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리버풀 주장 조던 헨더슨이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조던 헨더슨은 지난 21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에버튼과의 머지사이드 더비에 선발 출장했다. 

헨더슨은 30분 만에 스프린트 과정에서 햄스트링 쪽 부상을 당해 나다니엘 필립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경기 후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사타구니나 내전근 쪽 부상이다. 의료팀이 확인한 결과 긍정적인 결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좋지 않지만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2일 헨더슨의 검사 결과 3월 11일 열리는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경기까지 결장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3월 10일까지 결장하게 될 경우 헨더슨은 다가오는 셰필드 유나이티드, 풀럼, 울버햄튼, 첼시와의 리그 경기에 모두 나서지 못한다. 

현재 헨더슨은 리버풀의 무너진 중앙 수비진에 투입돼 거의 모든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해왔다. 리버풀의 무너진 수비진을 헨더슨, 파비뉴, 그리고 어린 센터백들이 지켜왔지만 이들도 점차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파비뉴 역시 잔부상에 시달리는 중이고 어린 선수들은 아직 리버풀의 후방을 지키기에는 경험이 적다. 겨울 이적시장에 영입한 오잔 카박이 그나마 경기에 나서고 있지만 리그 적응과 팀 적응을 거치는 중이다. 


헨더슨의 부상은 심대한 타격이다. 그라운드 위에서 주장마저 부상으로 2주간 잃은 리버풀은 다가오는 다섯 경기, 특히 난적인 울버햄튼과 첼시를 상대로 잘 버텨내야 한다.

거기에 헨더슨의 부상은 잉글랜드 대표팀에도 악재다. 3월에 2022 카타르 월드컵 지역 예선을 앞두고 있는 잉글랜드는 3월 말까지 열리는 예선 3경기 안에 헨더슨을 가용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대부분의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신음 중인 리버풀은 머지사이드 더비 패배로 안필드 4연패는 물론 최근 리그 4연패로 어느덧 리그 선두에서 리그 6위까지 떨어졌다. 

리버풀은 선두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이 19점이나 차이가 나 사실상 우승 경쟁이 물 건너갔고 현실적으로 UEFA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노려야하는 상황이 됐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