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박상하, 과거 학폭 인정하고 은퇴 선언 [공식발표]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6:3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과거 학교폭력에 연루된 삼성화재 박상하가 불명스럽게 코트를 떠난다.

삼성화재 구단은 22일 "박상하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그리고 모든 배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박상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구단은 이 시간 이후 현 선수단 뿐 아니라 향후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 더 면밀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 대응하여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구단 소속 선수들에 대해 폭력예방 및 프로 선수로서의 소양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의 품격을 해치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