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진해성, 의리있는 친구"…'학폭' 의혹에 동창생 옹호 이유(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7:5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진해성(본명 이상성)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진해성의 동창들까지 나서며 학폭은 '사실무근'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BS 2TV '트롯전국체전' 우승자인 진해성이 중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고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진해성과 같은 진해 동진 중학교를 졸업했다고 주장한 글쓴이는 본인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인 A씨로부터 받은 제보와 증언, 자신이 직접 목격한 사례를 토대로 글을 쓴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진해성이 A씨에게 책 셔틀, 빵 셔틀을 시켰으며 유도를 빙자한 구타, 성희롱, 숙제까지 대신 시켰다"며 "진해성이 중학교 시절,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를 만들었으며 그 일진 무리들은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진해성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자 진해성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글쓴이는 추가입장을 게재하며 자신이 거짓말 할 이유가 없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진해성의 학폭 논란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동창생들이 나서서 진해성을 옹호하기 시작했다.


진해성과 지금까지 연락을 하며 지낸다는 중학교 동창 K씨는 엑스포츠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해성이가 어릴 때부터 간절히 원하던 꿈을 드디어 이루게 됐는데 논란에 휩싸이게 돼서 상처도 받고 부모님도 걱정하실까봐 걱정이 됐다"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K씨는 진해성의 학창시절 모습을 떠올리며 "해성이는 어릴 때 살을 빼기 위한 목적으로 유도를 열심히 했다. 다른 또래 친구들에 비해 덩치도 크고 운동도 하니까 딱히 뭘 하지 않아도 본인들이 그런(위협적으로) 생각을 하지 않았나 싶다. 유머스럽고 선생님도 좋아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친구들 사이에 갈등이 있으면 앞장서서 말리고 친구끼리 그러는거 아니라고 말하던 의리있는 친구다. 그런 일에 휩싸인 것을 보고 어릴 때부터 친구이자 팬으로 속상하더라"고 직접 해명에 나선 이유에 대해 전했다.

K씨는 "해성이는 집도 엄하고 저도 유도를 같이 다녔는데 관장님도 엄하시고 인성 교육을 중요시 하셨다. 전혀 학폭을 할 친구가 아닌데 이번 사건으로 마음이 약해서 상처를 많이 받았을까 걱정된다"며 "올라온 글을 봤는데 황당하더라. 돈을 뺏고, 성희롱을 했다고 하는데 해성이 집이 부모님께서 경제적으로 부족함없이 잘 키웠는데 왜 다른 사람 돈을 뺏나 황당하더라"고 밝히기도 했다.

진해성은 K씨가 직업 군인으로 복무할 당시 군 부대에 와서 무료 공연을 해줄 정도로 의리있는 친구였다고. "제가 군 부대에서 공연해달라고 부탁했는데 무료로 공연해주고, 장병들에게 CD에 하나하나 사인해 줄 정도로 의리가 있다. 저한테 사인을 해주면서 10년 안에 꼭 성공할 거라고 약속했다. 이 친구가 그만큼 간절하구나 생각하면서 속으로 응원했다."

"친구의 억울함을 꼭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K씨는 "해성이는 제게 큰 힘이 된 친구인데 이번 일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 이를 계기로 성숙하고 겸손하고 훌륭한 가수가 돼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친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