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이다해에 이소연 유산 지시 "약 타서 먹여"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8:07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최여진이 이다해에게 이소연의 유산을 지시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가 임신한 고은조(이소연)를 유산시키기 위해 주세린(이다해)를 이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은조가 차선혁(경성환)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안 오하라는 주세린의 약점을 잡아 주세린에게 고은조가 먹을 음식에 약을 타 유산시키라고 지시했다. 양심에 찔린 주세린은 오하라를 찾아 못 하겠다고 호소했지만 오하라는 그런 주세린의 뺨을 때렸다.

오하라는 "이거 네 인생이 달린 문제야. 내가 너한테 설교나 듣자고 그런 기회 준 것 같아? 내 말 한마디면 넌 공모 탈락이야. 그런 기회 놓치고 은조네서 구질구질하게 살고 싶어?"라며 공모 당선자에게 주는 유학을 언급했다. 이어 오하라는 주세린에게 "은조 신부 파티 내가 해주고 그때 먹여"라고 지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