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학폭 추가 폭로…"목 조르고 폭행, 김동희母한테 전화 왔다" [전문]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08:5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김동희의 학교 폭력 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김동희와 동창이자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22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99년생 배우 김동희 피해자 본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파장초등학교, 이목중학교 졸업앨범과 통화 내역 캡처를 게재하며 "파장초 시절, ㄱㄷㅎ는 무슨 이유였는지도 기억 안 나는 사소한 이유로, 제 목을 조르고 여러차례 폭행을 가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날카로운 흉기로 살해협박도 당하여 부모님이 매우 화가 나셔서 교무실과 교장실에 찾아가시고 교감선생님께 학교 대표로 사과도 받았으며, ㄱㄷㅎ는 어머니와 둘이서 저희 집에 와서 무릎꿇고 사과를 하고 돌아갔던 기억도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사과를 했다는 건 잘못을 인정한다는 건데... 소속사에서 학폭 사실 자체가 없다니... 차라리 인정하고 다시 사과를 했다면 이런 글도 작성하지 않았을 겁니다. 그때 사과를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지나온 시간들이었는데 소속사에서 사실 자체를 부정하니, 사실 자체를 알리기 위해 글을 남깁니다"라며 폭로 계기를 밝혔다.

A씨는 김동희가 중학생 당시 장애인 학우에게 폭행을 가한 것, 흡연을 일삼은 것 등을 설명하는가 하면, 김동희의 어머니가 오늘(22일) 자신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그는 "ㄱㄷㅎ 어머니는 왜 약 10년 전 그 일로 통화했던 저희 어머니 번호를 아직도 가지고 있으시다가 오늘 점심에 다시 전화를 걸으신 걸까요? 그리고 가해자인 ㄱㄷㅎ나 피해자인 저 역시나 성인인데, 어째서 본인이 저에게 연락을 취하는게 아니라 어머님을 통해서 연락을 취해오는지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동희는 앞서 21일, 한 누리꾼에 의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해당 글쓴이는 김동희의 과거 사진과 졸업 사진, 다른 동창들과 나눈 메시지 등을 증거로 게재했다.

그러나 소속사의 입장은 달랐다. 김동희의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에게 확인 결과, 학폭과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동희 학폭 피해자 주장 A씨 폭로글 전문.

안녕하세요.

99년생 배우 ㄱㄷㅎ 피해자 본인입니다.

이곳 게시판에 '인간적으로학폭가해자는연예인할생각하지말자'라는 닉네임으로 누군가가 폭로를 해주고 처음으로 화젯거리가 되어 감사합니다.

이 3탄의 글에 댓글을 단 사람도 본인입니다.

저는 파장초등학교에서 장애우 친구 도우미를 자발적으로 도맡아서 했고, 이목중학교로 진학했습니다. 저는 ㄱㄷㅎ에게 지속적으로 폭력을 당하거나, 괴롭힘을 당하진 않았습니다.

다만 단 하루, 그날이 아직 마음속 어딘가에 남아있습니다.

파장초 시절, ㄱㄷㅎ는 무슨 이유였는지도 기억 안 나는 사소한 이유로, 제 목을 조르고 여러차례 폭행을 가했습니다. 날카로운 흉기로 살해협박도 당하여 부모님이 매우 화가나셔서 교무실과 교장실에 찾아가시고 교감선생님께 학교 대표로 사과도 받았으며, ㄱㄷㅎ는 어머니와 둘이서 저희 집에 와서 무릎꿇고 사과를 하고 돌아갔던 기억도 있습니다. 물론 사과는 받았습니다. 어머니가 어려운 형편 이야기를 하시며 사과를 하셨던걸로 기억도 하구요. 그치만 사과를 했다는건 잘못을 인정한다는건데.. 소속사에서 학폭 사실 자체가 없다니.. 차라리 인정하고 다시 사과를 했다면 이런 글도 작성하지 않았을겁니다. 그 때 사과를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지나온 시간들 이었는데.. 소속사에서 사실 자체를 부정하니, 사실 자체를 알리기 위해 글을 남깁니다.

그날의 증거를 제시하라고 말한다면, 명백한 증거는 가지고 있지 못합니다. 약 10년전이었고, 그 당시에는 학교폭력 이라는 주제가 학교에서 쉬쉬하고 넘어가거나 당사자들끼리 사과하고 넘어가는 일이었지, 병원에 가거나 증거를 남기거나 하는 분위기도 아니었고, 생기부에 그러한 사실을 뚜렷히 남기는 분위기도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증인이 있는데, 제가 당한 증거를 제가 제시해야 하나요..? ㄱㄷㅎ 어머니가 오늘 저희 어머니에게 전화를 거신 것이 그 날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기에 그런거 아닌가요..?

파장초 당시를 조금 떠올려보면, ㄱㄷㅎ는 친구들과 어울려 저희집 근처를 지나 옆동네의 ㅈㅈ초등학교에 패싸움을 하러 간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니며, 실제로 패싸움을 하거나 위협을 주고 받았습니다. 그리도 제가 돕던 김ㅎㅈ이라는 저희 학년의 장애우 친구를 괴롭히며 가해자 무리에서 낄낄거리던 날도 하루 이틀은 아니었습니다. 그 장애우 친구는 몸이 많이 불편해서, 본인의 의사를 말이나 행동으로 분명히 표시할 정도의 친구가 아니었습니다. 때문에 그 장애우 친구는 그러한 사실을 어딘가에 뚜렷히 말하지 못했을 겁니다. 또한 한학년 아래의 여자 장애우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일도 그날 이후 며칠 문제되었던 일이라,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도우미였던 저와 다른 친구들이 장애우 친구들에게 가해지는 그러한 사실을 알렸어야 하는데.. 어린시절 그러지 못했던걸 그 친구에게 미안함을 마음의 짐처럼 아직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ㄱㄷㅎ는 중학생 시절 교실에서 흡연을 하다가 여러차례 걸린 사실도 동기들이라면 분명히 다들 알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근처에만 다가가도 담배냄새가 나는 무리중에 한명이었으니까요. 그리고 이곳 네이트 판에 올라오는 ㄱㄷㅎ 관련 폭로들 역시 99퍼센트 진실입니다. 저 역시 직접 보았거나 전해 들은 일들이 많으니까요.

그리고 ㄱㄷㅎ 어머니는 왜 약 10년전 그 일로 통화했던 저희 어머니 번호를 아직도 가지고 있으시다가 오늘 점심에 다시 전화를 걸으신 걸까요? 그리고 가해자인 ㄱㄷㅎ나 피해자인 저 역시나 성인인데, 어째서 본인이 저에게 연락을 취하는게 아니라 어머님을 통해서 연락을 취해오는지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본인이 직접 저에게 연락을 취해서 사과하고, 사실을 인정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저 말고도 다른 피해자 친구들도 망설임 없이 자신을 드러내길 바랍니다. 저 말고 다른 피해자 친구 누군가는 본인이 피해를 받은 증거를 가지고 있을수도 있으니.. 피해자 모두를 응원합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