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충현♥김민정, 1년만에 돌아온 '퇴사자 부부'...장항준, ♥김은희 결혼생활 언급 (동상이몽2) [종합]

기사입력 2021.02.22 오후 10:5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퇴사자 부부' 조충현과 김민정이 1년 만에 돌아왔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조충현-김민정 부부가 홈커밍 특집을 맞아 1년 만에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충현은 난데없이 횟감용 도미를 손질하기 위한 준비를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민정은 시댁이 원래 고깃집을 했는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폐업을 한 뒤 횟집으로 업종을 변견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조충현은 도미 손질에 진땀을 흘리면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김민정은 옆에서 조충현의 칼질을 지켜보더니 직접 지느러미 제거를 해 봤다. 알고 보니 두 사람 모두 한식조리기능사 자격증을 준비하고 있다고. 조충현과 김민정은 직접 손질한 도미회를 시식했다.

김민정은 신발덕후 조충현의 신발들을 정리하고자 했다. 조충현은 신발 얘기에 흥분하며 "많은 게 아니다"라고 맞섰지만 방구석 플리마켓을 열게 됐다.

첫 손님으로 장항준이 도착했다. 장항준은 신발 구입에 앞서 김은희와 결혼 초반 물질적으로 부족해도 행복했다고 전하면서 조충현과 김민정의 집을 쭉 둘러보더니 "물욕, 허세, 허영으로 가득 찼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김민정은 장항준이 화려한 대리석, 조명 등을 언급하자 "입주할 때부터 있었다. 저희가 인테리어 한 건 별로 없다"고 해명에 나섰다.




김민정은 물욕 없는 장항준을 보며 "사랑받으시겠다. 쓸데 없는 거 안 사셔서"라고 말했다. 장항준은 "우리 부부가 쓸데 없이 사는 거 별로 안 좋아한다. 약간 미니멀리즘? 다 있으면 재미가 없다"고 했다.

김민정은 장항준의 말을 들으면 들을수록 공감하면서 "싸울 일이 없으시겠다"고 했다. 장항준은 "언제 싸웠는지 기억 안나. 은희가 좋다"면서 자신은 김은희가 어떤 사람 때문에 힘들어 하면 그 사람 욕을 신나게 해준다고 했다. 장항준은 김은희처럼 착한 사람이 화가 났다면 그 사람이 100% 잘못된 거라며 아내를 향한 무한신뢰감을 드러냈다. 조충현은 장항준의 얘기를 가만히 듣더니 "제가 그게 부족했다"고 반성을 했다.

조충현과 김민정은 장항준에게 신발을 팔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장항준은 가격 흥정을 제대로 하고자 했다. 조충현은 장항준이 첫 손님인만큼 2만 7천 원이라는 가격에 신발을 주기로 했다.

장항준이 왔다간 뒤 지숙과 이두희 부부가 등장했다. 지숙은 이두희가 평소 특정브랜드의 신발만 신어 왔던 터라 여러 가지 신발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서 왔다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