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아샤, '학폭' 의혹 부인 "누군지 몰라"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2.23 오전 11:5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허유림)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23일 엑스포츠뉴스에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 글쓴이도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 진위여부 확인 안 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 지속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 A씨는 아샤를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00년생, 초생 ㅇㅅ, 데뷔 2~3년차 등으로 특정했으며 아샤에게 성희롱, 조롱 등을 당하며 학교폭력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샤는 지난 2019년 에버글로우로 데뷔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