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심진화, 반려견 태풍이 '개춘기'에 당황 (달려라 댕댕이)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1:4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김원효가 반려견 태풍이 때문에 당황했다.

3월 8일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이하 '달려라 댕댕이')는 연예계 대표 애견인 4팀과 그들의 반려견이 ‘도그 어질리티(dog agility)’를 배우고 정식 어질리티 대회에 도전하는 과정에서 인간과 반려견의 교감, 도전, 성취, 감동을 보여주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연예계 대표 결혼 장려 커플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반려견 태풍이와 함께 '달려라 댕댕이'에 출격한다. 태풍이는 부부가 태풍이 불던 날 유기된 강아지를 입양하며 지은 이름. '달려라 댕댕이' 제작진에 따르면 태풍이는 첫 테스트부터 수준급 어질리티 실력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런 가운데 '달려라 댕댕이' 김원효, 심진화 부부와 태풍이의 30초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모두를 ‘스며들개’ 만드는 견생 6개월 차 태풍이의 매력이 흐뭇한 미소를 유발한다. 그중에서도 태풍이와 김원효가 보여준 환장의 케미스트리는 포복절도 웃음을 기대하게 한다.

티저 영상 속 김원효는 꾸준히 태풍이와 놀아주려고 노력한다. “손”을 외치며 훈련을 하거나, 공을 던져 물어오게 하는 등. 그러나 태풍이의 반응이 영 신통치 않다. ‘옜다’ 하는 느낌으로 마지못해 손을 건네는가 하면, 신나게 달려 나갔지만 정작 공은 물어오지 않는 것. 마치 ‘개춘기’가 찾아온 듯한 태풍이의 모습에 김원효는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태풍이의 진짜 매력은 여기부터 시작이다. 솜뭉치처럼 귀여웠던 과거사진이 연달아 공개된 것. 열심히 달리고 에너지도 넘치는, 개춘기 반항도 하지만 그래서 더 매력적인 반려견 태풍이와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보여줄 어질리티 도전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달려라 댕댕이’는 오는 3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달려라 댕댕이’ 티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