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폭력 의혹' 에버글로우 아샤 "사실무근" vs 동창들 "거짓 없어"[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7:5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본명 허유림)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2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평소 아이돌에 관심이 없어서 과거 절 괴롭혔던 B가 데뷔한지 모르고 지내다 요즘 학폭 논란 기사를 많이 보며 B가 떠올라 근황을 찾아보게 됐다"며 "B는 데뷔를 했고 올해 거의 2~3년차인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몇 개 찾아 본 영상 속 B는 정말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복해보였다"며 "저는 중학교 때 B의 행동들 때문에 지금까지 안 좋은 소문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는데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아샤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그룹명의 초성과 활동명의 초성, 태어난 년도, 출신 중학교 등으로 에버글로우 아샤가 폭로 당사자인 것이 특정됐다.

A씨에 따르면 아샤는 어릴 때부터 유명 기획사 연습생이었고 인기가 많고 사생활 관리까지 철저했다고.

그러나 학교 일진 중 한 명이었으며 A씨에 대한 괴롭힘은 아샤와 친한 남학생과 A씨가 사귀면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A씨는 피해 내용을 상세하게 밝혔는데, 당시 남자친구와 A를 놓고 수위 높은 성희롱을 대놓고 하는가 하면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 발언들도 지속적으로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동장이나 학교 강당에서도 괴롭힘을 당했으며 신체폭력까지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23일 엑스포츠뉴스에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글쓴이도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고 밝히며 A씨의 글 전체를 부인했다.

그러나 아샤, A씨와 함께 학교를 다닌 일부 동창생들이 졸업앨범을 인증하며 A씨의 주장에 힘을 싣고 있어 여전히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증거가 졸업앨범 뿐이기에 섣불리 판단하면 안된다는 '중립'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또 다른 일각에서는 대여섯명의 동창들이 피해를 주장하는 만큼 당사자에게 더 상세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아샤는 그룹 에버글로우 소속으로 지난 2019년 데뷔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