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동창, 학폭 의혹 반박 "따돌림할 친구 NO" [전문]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동창 A씨가 학폭 의혹에 반박했다.

23일 오전, 츄와 초등학생 때부터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댓글을 통해 "지우가 말도 안 되는 일을 겪는 것 같아 당황스러운 마음에 급히 가입해서 댓글 남긴다"고 말했다.

이어 "중학교 1학년 당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학생들과 무슨 일이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알지는 못하지만 결코 따돌림에 가담할 친구는 아니다"라며 "산남중학교는 규모가 큰 학교가 아니어서 이런 따돌림이 있었다면 많은 학생들이 기억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츄에게 제기된 폭로 내용에 대해 "1학년 당시 음악선생님은 저희 반 담임선생님이셨는데 수행평가를 치를 때 누군가 야유를 했다면 그것을 가만히 지켜보셨을 분이 아니다", "또한 저희 학교는 등하교길에 지킴이 선생님께서 상주해 계셨다. 교문 앞에서 욕을 하는 행위가 있었다면 조치하셨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츄에 대해 "누구보다 착하고 예의 바른 친구였으며 결코 남에게 피해를 줄 친구도 아니다"라며 "부디 익명 뒤에 숨어 불특정 다수의 사실무근의 글로 희생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츄의 학창시절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에 여러 댓글이 달리자 A씨는 "저 한 명만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이렇게 새벽에 이곳에 가입해서 댓글을 남기지도 않았을 것이다.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다면 그것은 당사자끼리 해결해야지 제3자가 개입할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츄는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폭로자 B씨는 츄와 중학교 동창이며, 츄가 왕따 주동자였다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공식입장을 통해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 츄 동창 주장 A씨 댓글 전문.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