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꼬리' 콘셉트? 예민美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2:32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선미가 타이틀곡 '꼬리'의 콘셉트에 대해 밝혔다.

23일 오후 선미의 새 디지털 싱글 '꼬리(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선미는 타이틀곡 '꼬리'에 대해 "저는 '꼬리'라는 단어가 임팩트가 크다고 생각한다. 우연찮게 '꼬리'라는 단어가 생각났다"며 "중독적인 기타 리프가 매력적이고, 고양이를 연상하면서 곡을 썼다. 고양이의 예민하고 날카로운 소리나 행동을 녹여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꼬리'가 가지고 있는 메시지에 대해 "소위 예민美가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이다. 사람이 가지고 있는 원초적인 본능들이 있는데 그런 걸 미친듯이 가감없이 표현하면서 사랑을 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미의 새 디지털 싱글 '꼬리'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꼬리'와 '꽃같네(What The Flower)' 두 곡이 수록됐으며, 두 곡 모두 선미가 작사 및 공동 작곡을 맡았다.

타이틀곡 '꼬리'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으로 '보라빛 밤(pporappippam)', '사이렌 (Siren)', '날라리(LALALAY)' 등에서 선미와 함께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FRANTS(프란츠) 작곡가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수록곡 '꽃같네'는 크러쉬, 태연 등과 작업하며 세련된 사운드의 곡들을 선보인 홍소진 작곡가와 선미가 함께 작업한 밴드 사운드의 곡으로, '꼬리'와는 다른 장르의 사운드를 통해 선미의 색다르고 매력적인 보컬을 감상할 수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어비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