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부인→A씨 "동창한테 연락 와" 카톡 공개 [전문]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3: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가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폭로자 A씨가 다른 동창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23일 이달의 소녀 츄의 동창이자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앞서 게재했던 '[학폭]이달소 츄 학폭' 글을 수정했다.

A씨는 "공식 입장문을 봤다.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하고 올린 글이었다. 인정했다는 뜻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가 기다렸던 김지우 입장표명은 없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중학생 그 시절에 무력했던 저와 지금 제가 크게 다르지 않다. 성인이 된 지금도 엔터에서 저를 고소하겠다 하면 이제와서 아무 증거도 남아있지 않은 제가 뭘 더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라며 "그 친구는 본인때문에 아직까지도 과거에 일이 종종 떠올라 괴로워하는 사람이 있다는걸 알기나 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처음 폭로글을 올리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또 A씨는 글을 올린 이후 연락이 끊겼던 동창에게 연락이 왔다면서 함께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카톡 내용 속 다른 동창 B씨는 A씨에게 "너한테 사과하고 싶어서 연락했다"며 "그 반 겪어본 애들은 절대 그런 소리 못할 걸"이라고 A씨에게 공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중학교 1학년 당시 교실에 제 편은 아무도 없었다. 제가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걸 아는 친구들도 꽤 있었다. 하루 아침에 저를 대하는 태도가 확 변했고 문제있는 사람 취급하며 저를 피했다"고 토로하면서도 동창의 연락에 큰 위로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글을 더 쓰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다"면서 "순식간에 달리는 수많은 댓글들을 보고서 이유모를 공포감이 들더라. 익명으로 글을 쓴 저도 이런데 연예인인 그 친구는 어떨까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조금 약해지는 것은 사실이다"라고 츄를 간접 언급했다.

이어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을까?"라고 덧붙였다.

동창 B씨와의 카톡 내용 공개 후 또 악성 댓글이 달리자 A씨는 "왕따를 당했는데 어떻게 다른 동창들은 아무도 모르냐고 하셨는데 제가 글에도 남겼듯이 아는 사람은 다 알았다. 그럼 왜 동창들이 인증을 안 남기냐 하시는데 댓글들 봐라. 이미 글 올린 사람이 누구냐 초성 맞추기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지난 22일 해당 글을 통해 츄가 왕따 주동자였으며 욕설과 협박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23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하 A씨 수정 글 전문.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