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29금 로맨스? 나이 상관없는 '모두의 연애' [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3:1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직 낫서른'이 나이와 관계 없이 모두가 빠져들 수 있는 일, 사랑, 나 자신에 대한 고민으로 공감대 저격을 예고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오기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다.

잘 나가는 웹툰 작가 서지원(정인선 분), 일찍 성공한 아나운서 이란주(안희연), 카페 겸 펍을 운영하는 홍아영(차민지) 등 직업도 성격도 개성도 각기 다른 세 여자의 찐우정과 리얼 로맨스가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이날 오기환 감독은 30대 여성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타 작품들과의 차별점에 대해 "최고의 배우님들을 모셨다"며 "하모니가 좋다. 다양하고 풍성한 결이 있을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찐친'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정인선, 안희연, 차민지는 서로의 첫 인상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먼저 정인선은 "희연이는 똑똑해 보였고, 털털해 보였다. 촬영을 진행하면 할수록 허당기가 많았다. 그게 사랑스럽더라.인간미 있는 사람으로 느꼈다. 민지 언니는 고양이상이라 차갑지 않을까 했는데 알면 알수록 소녀가 가슴 속에 있더라"고 말했다.

안희연은 "첫 만남에 저희가 MBTI를 나눴다. 너무 맹신하는 것 같지만, 우리가 공통점이 많다, 잘 맞겠다 생각했다. 다들 따뜻하게 느껴져 기대가 많이 됐다"고 밝혔다. 차민지는 "둘다 깍쟁이일 것 같았다. 예민하고 조용조용하게 자기 자신을 숨길 거라는 생각이 강했는데 막상 이야기하고 지내보니 털털하더라"며 "특히 하니는 깜짝 놀랐다. '저 친구가 저게 맞나?' 할 정도였다. 인선 씨는 따뜻하고 여성스러웠다. 제가 언니지만 의지하고 기대게 되는 친구였다"고 이야기,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아직 낫서른'에서 서지원은 웹툰 회사 담당자로 만나게 된 첫사랑 이승유(강민혁)와 일과 사랑을 혼란에 빠뜨리는 영화감독 차도훈(송재림)과 결이 다른 로맨스를 그려갈 예정이라는 점도 기대를 모은다.

'29금 로맨스'를 기대해 봐도 좋을까라는 질문에 강민혁은 "어렸을 때 첫 사랑을 다 커서 만난 거다. 다시 사랑이 싹트면 얼마나 어른스럽게 연애를 할 지"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정인선은 "강도적인 측면에서 29금도 있을수도 있겠지만, 서른의 연애로서 29금 로맨스도 놓치지 않아주셨으면 한다"고 계산하게 되는 어른의 연애가 어떻게 담길 지를 봐 달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강민혁과 사랑의 라이벌이 된 송재림은 "(극 중) 저는 누군가에게 다가가기 어려운 나이다. 그러다 보니 상대방에 대한 호감이 있다고 한들 내가 괜히 다가가 부담이 되진 않을까 생각한다. 움직이지 못하는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인 것 같다"며 "정삼각형이 아니라, 이등변삼각형 정도가 아닐까"라고 이들의 삼각관계를 예고해 궁금증을 높였다.




끝으로 오기환 감독은 "닫혀 있는 정답을 마련하지 않았다. 각자의 해답을 찾아보는 작품으로 생각하고 편하게 즐겨 달라"고 이야기했다. 정인선은 "일도 사랑도, 나 자신에 대해서도 고민이 되시는 분들은 함께해 달라"고 시청을 당부했다.

강민혁은 "나이에 상관 없이 삶에 있어 많은 고민이 있을 것 같다. 서른이라는 문턱이 부각이 되는 것 같다. 더 많이 방황하고 힘들어하는 것 같은데, 잘 해결해나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재밌게 봐달라"고 말했고, 안희연은 "정말 즐겁게 찍었다. 그 즐거움과 재미가 여러분께 오롯이 전달돼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차민지는 "서른들만이 아니라 모든 분들이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아직 낫서른'은 23일 오후 5시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카카오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