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거 없더라"…정인선‧안희연‧차민지가 말하는 서른 (아직 낫서른) [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6: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직 낫서른' 배우들이 서른이라는 나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오기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다.

정인선은 잘 나가는 웹툰 작가 서지원 역을, 안희연은 일찍 성공한 아나운서 이란주 역을 맡았다. 차민지는 카페 겸 펍을 운영하는 홍아영으로 분한다. 직업도 성격도 개성도 각기 다른 세 여자의 찐우정과 리얼 로맨스를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아직 낫서른'이라는 제목답게, 이날 이야기 역시 작품이 30대 여성들의 일과 사랑을 다룬다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특히 정인선은 실제 나이와 같은 나이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것이 작품 선택에 큰 영향을 미쳤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인선은 "작년에 찍었으니 제가 서른일 때 '아직 낫서른'이라는 작품을 만난 거다. (작품 선택에) 나이의 영향이 매우 있었다. 동갑 역할은 처음이다. 놓치지 않고 싶었다. 캐릭터로서 집중하기보다는 저를 돌이켜 보면서 찍은 작품이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안희연 역시 "촬영 당시엔 낫 서른이었다. 29살에 촬영해 서른이 궁금했다. 제 호기심이 작품 선택에 영향을 줬던 것 같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가장 큰 이유는 여자 세 명의 다른 사랑 이야기라는 게 큰 매력이었다. 란주라는 캐릭터의 성장을 안희연으로서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실제 서른이 되고 달라진 점이 있는지 묻자 안희연은 "서른이 되는 날 기분이 몹시 안 좋았다. 그런데 큰 차이가 없더라"며 "스물 아홉 때부터 나이를 물어보면 버퍼링이 걸렸다. 작품 덕분에 좀 더 일찍 서른의 마음으로 살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차민지는 "서른을 넘기고 서른 한 살에 촬영을 했다. (셋 중) 유일하게 (서른이) 지나고 촬영을 하다 보니 솔직하게 보여줄 수 있겠다는 마음이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히며 "(서른이라는 나이를) 지나봤으니 별 거 없고, 누구나 거쳐가는 시간인 거고, 숫자에 불과한 거라는 것. 말로만 '서른이다' 지정해놨다는 느낌이 컸다. 별 거 아니다. 그런 생각이 컸다"고 이야기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정인선은 "서지원과 비슷한 점은 둘다 서른이 처음이라는 점"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멋있게 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별 거 없고 오히려 난이도가 더 세진 삶을 맞이한다는 점. 그걸 고민한다는 게 비슷했다. 일도 사랑도 저한테 너무 어려운 부분이고, 인생도 삶의 방향도 고민을 하는 시점이라는 것에 공통점이 있었다"며 "이번 역할에 제 말투도 성격도 배어있어 제가 80%정도 있다. 공감하며 찍은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안희연은 "세상에 대한 상처와 겁이 많고, 두려움이 많고 겁쟁이인 건 비슷한 것 같다"면서도 "란주는 공격성으로 드러나는 반면, 전 잘 숨기고 산다"고 담담하면서도 해맑게 이야기 해 웃음을 안겼다. 차민지는"8,90% 비슷한 것 같다. 안 비슷한 건 외형적인 부분"이라고 답해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기대케했다.

또한 안희연은 서른을 앞둔 시청자들에게 "최근에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는 나이라는 이야기를 김수미 선생님께 들었다. 마음껏 불안해 하자. 그리고 중간중간 이 드라마 보며 힐링 했으면"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아직 낫서른'은 23일 오후 5시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카카오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