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프로美 뿜뿜…#밥차 #따따따 #아역배우 #젤리 (원더풀데이)[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윤아가 광고 촬영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윤아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Yoona's So Wonderful Day'에 '융-하인드 | 먹방 아니고광고 촬영현장 맞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윤아는 광고 촬영 현장에서 헤어 메이크업을 받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윤아는 전날 촬영과 새벽 기상에 지친 듯 "딱 누워서 '세시간 잘 수 있어' 하고 잤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윤아는 식사 밥차로 제공된다는 이야기에 "맛있을 듯
"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식사를 한 스태프가 들어오자 "후기를 들어보겠다. 밥차 어떠냐?"라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스태프가 "가볍다. 된장국에 밥 말아서 김치 딱 한 조각 먹으면 된다"라고 친절히 후기를 알려주자 윤아는 웃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윤아는 시간이 촉박한 관계로 헤어스타일링을 하며 식사를 해야 했다. 윤아는 "김치 진짜 맛있어 보인다"라며 한 입 먹고는 "음~"하고 감탄사를 뱉기도 했다.

식사를 마친 윤아는 광고 촬영 현장으로 향했다. 예쁜 소품이 가득한 촬영장에 윤아는 "이렇게 있으면 일주일 못 가서 다 지저분해지지 않느냐"라고 걱정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이렇게 화병에 꽃을 담아두는 건 예쁜 것 같다. 꽃을 계속 바꿔줘야겠지만…"이라며 광고 모델다운 인테리어 꿀팁을 전하기도 했다.

윤아는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광고 촬영에 임하거나, 쉬는 시간에도 주연을 맡고 있는 JTBC 드라마 '허쉬'의 대본을 읽는 등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 구독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아역 배우와 함께하는 촬영이 시작되자 윤아는 '찐웃음'을 숨기지 못했다. 윤아는 아역배우에게 "나 누군지 아느냐"라고 질문을 던졌고 아역배우는 "윤아"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아역배우는 "엄마가 말해줬다"라고 말했고 윤아는 웃음을 터트렸다.

윤아는 굴하지 않고 "누나 TV에서 본 적 있느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아역배우가 고개를 끄덕이자 옆에 있던 스태프는 "따따따 이모 알아?"하고 물어봤다. 그러나 아역배우는 "아니요"라고 고개를 흔들어 구독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아역배우는 윤아가 출연한 드라마 '허쉬'와 영화 '엑시트'를 봤다고. 아역배우의 대답에 윤아는 믿기지 않는 듯 "거짓말. 진짜야?"라고 묻는 등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아는 아역배우에게 다정히 "안 피곤해? 안 졸려?"라고 묻기도 했다. 아역배우는 의젓하게 "아니오"라고 답했지만, 윤아는 "나는 졸린 데. 졸려 나는"이라고 답해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아는 "왜요?"라는 천진난만한 물음에 "잠을 못 자서"라고 울상을 짓기도 했다.


대기 시간, 윤아는 신맛나는 젤리를 먹으며 즐거워했다. 윤아는 바구니 가득한 젤리를 꼼꼼히 살펴보거나 폭풍 먹방을 펼치다가도 "좀 배가 차는 간식을 먹고 싶다"라고 말해 구독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후 윤아는 프로다운 모습으로 촬영을 마무리, 감탄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Yoona's So Wonderful Day'